"후지모토 겐지, '6.11 北보안성 포고' 1호 체포 구금중"
김소정 부장
2019-07-12 10:24

[미디어펜=김소정 기자]‘김정일의 요리사’로 잘 알려진 일본인 후지모토 겐지(가명)가 평양에서 체포됐다는 소식이 있는 가운데 북한 인민보안성이 지난 6월11일 발령한 ‘포고’에 따른 첫 번째 적발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정통한 대북소식통은 12일 “후지모토 겐지가 보안성 포고가 발령된 직후인 13일 현장 적발로 체포됐다”며 “북한사람으로부터 넘겨받은 문건을 해외에 빼돌리려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후지모토 겐지/미디어펜

이 소식통은 이어 “후지모토와 접촉한 북한사람도 함께 체포돼고, 이 북한사람이 모든 것을 다 자백해 후지모토는 예심을 받고 있다”며 “북한사람의 자백에 따르면 후지모토가 미국 정보기관의 사주를 받고 북한 기밀을 빼내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보안성에서 11일 발령한 포고는 표면상으로는 ‘가짜상품’ 단속이라고 한다. 가짜술, 가짜약품 등을 만들어서 파는 것을 단속하고, 밀수‧밀매 단속도 예고하는 포고라는 것이다. 하지만 실은 반탐(반첩) 포고라고 한다.

  

이 소식통은 “북한에서 최근 반탐이라는 말을 잘 사용하지 않고 있어 이번에 가짜상품 단속을 내세웠다”며 “따라서 보안성 포고는 실은 간첩행위를 단소하기 위한 것으로 실제로 포고령에 ‘적발되면 총살 등 극형에 처한다’는 내용이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 소식통은 “당초 북한당국이 후지모토를 의심하던 중 미행과 감시를 하다가 현장을 덮친 것이라고 한다”며 “후지모토는 현재 구금된 상태로 예심을 받고 있으며, 재판을 거쳐 교화소에 수감되거나 처형당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평양뉴스'도 정통한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달 초 후지모토 겐지 씨가 북한인 무역일꾼을 통해 특정한 문서를 유출하기 위해 전달하는 과정에서 북한 보위부에 적발돼 이달 10일 현재까지 조사를 받고 있다”면서 “후지모토 씨는 평양 스시 레스토랑을 5월 말까지는 운영해왔다”고 보도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