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제주클린에너지, 폐플라스틱·비닐 환경문제해결 나서
폐플라스틱·비닐 열분해 유화기술 고도화 위한 MOU 체결
나광호 기자
2019-07-12 10:38

[미디어펜=나광호 기자]SK이노베이션이 제주클린에너지와 손잡고 폐플라스틱·폐비닐 등 환경문제 해결에 앞장선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11일 제주시 제주클린에너지 본사에서 이성준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연구원장, 김태윤 제주클린에너지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폐플라스틱·폐비닐 열분해 유화기술 고도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SK이노베이션이 지난 5월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밝힌 '그린 밸런스 전략'을 적극 실천하기 위한 것으로, 친환경 기술을 보유한 전문업체와 협력해 초국가적 이슈인 폐플라스틱·폐비닐 문제 해결에 나선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은 오랜 기간 축적된 석유화학 R&D 역량에 기반해 제주클린에너지가 보유한 열분해 유화기술을 개선 및 최적화하고, 확대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찾는다. 폐플라스틱·폐비닐 열분해로 만들어진 열분해정제연료유의 사용처를 다변화하고 고부가화하기 위한 방안 등도 공동 연구키로 했다.


   
11일 제주클린에너지 본사에서 (왼쪽에서 3번째부터) 이성준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연구원장, 김태윤 제주클린에너지 대표 등이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열분해 유화기술은 통상적인 플라스틱·비닐 제조 기술을 역으로 구현해 낸 것으로, 폐플라스틱·폐비닐을 가열분해해 석유화학 원료를 만들어 내는 기술이다. 환경문제 해결에 도움될 뿐 아니라 자원 순환율 향상 등 다양한 친환경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제주클린에너지는 환경부 한국환경공단 산하 한국순환자원유통센터 회원사로 등록, 제주도 내에서 2013년부터 열분해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제주지역 지자체의 협조 등으로 폐플라스틱·폐비닐을 안정적으로 공급 받고 있으며, 이를 저온 열분해해 연료유를 생산해 지역 발전시설 및 제지·아스콘공장 등에 판매 중이다.


이 원장은 "제주클린에너지의 열분해 기술에 SK이노베이션의 공정 및 촉매 관련 역량과 노하우가 더해 진다면 공정 최적화·정제연료유 고부가화 등 다양한 측면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에도 관련 업체들과 기술 협업을 강화해 환경문제에 공동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