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성매매 알선 혐의로 입건…본격 수사 착수
이동건 기자
2019-07-18 00:1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성매매 알선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그동안 진술 자료를 분석해 양현석(50) 전 대표를 성매매 알선 혐의로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은 2014년 9월 술자리에서 양현석 전 대표와 YG 직원의 지출 내역을 통해 접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앞서 양현석 전 대표는 2014년 9월 서울 강남 소재 유흥업소에서 외국인 재력가들을 상대로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또 말레이시아 출신 금융업자인 조 로우 일행과 우리나라 유흥업소 여성 10여명의 유럽 여행에 관여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졌다.


이와 관련해 양현석 전 대표는 지난달 27일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9시간 가량 경찰 조사를 받았다. 당시 양현석 전 대표는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경찰은 양현석 전 대표를 피의자로 전환한 만큼 관련 의혹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