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아, '라이온 킹' 불법 촬영 논란에 사과 "경솔한 판단…더욱 조심하겠다"
이동건 기자
2019-07-18 01:1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정선아가 영화 '라이온 킹' 불법 촬영 논란에 사과했다. 


뮤지컬배우 정선아는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말씀드리게 되어 죄송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제가 어제 '라이온 킹'을 보고 저작권에 대한 경솔한 판단으로 스크린 마지막의 한 장면을 캡처해 SNS에 올렸다"며 "그로 인해 소중한 작품에 부정 이슈를 드린 점 반성하고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정선아는 "저의 무지함으로 인해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조심하고 올바른 행동 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정선아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중국에서 두 번째 영화 관람. 어쩌다 보니 모두 다 디즈니. 디즈니는 사랑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한 바 있다. 


공개된 사진은 '라이온 킹' 상영 중 촬영된 것으로, 이내 저작권 침해 소지가 있는 행위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정선아는 자신의 게시물이 논란이 되자 해당 사진을 즉각 삭제했다.


2002년 뮤지컬 '렌트'로 데뷔한 정선아는 '사운드 오브 뮤직', '맘마미아', '노틀담의 꼽추', '지킬 앤 하이드', '드림걸즈', '모차르트', '아이다', '위키드' 등 수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한국 뮤지컬계를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사진=더팩트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