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고두심 "하정우, 어릴 때도 야성적인 남자의 냄새 났다"
이동건 기자
2019-07-18 01:3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해투4'에서 고두심이 하정우와의 일화를 공개했다.


18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디어 마이 프렌즈'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김영옥, 나문희, 박원숙, 고두심이 출연한다.


오랜 세월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국민들에게 다양한 캐릭터로 남아 있는 네 명의 배우들. 그 중 고두심은 22년 동안 '전원일기'에 출연하며 대중에게 인자하고 자애로운 어머니이자 며느리 상으로 각인됐다.


최근 진행된 '해투4' 녹화에서 고두심은 22년 '전원일기' 인생을 돌아보며 추억을 꺼내놓았다. 특히 극 중 남편이었던 김용건의 아들 하정우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어린 시절 '전원일기' 녹화장에 놀러 온 하정우에게 용돈을 쥐여주곤 했다는 고두심. 그는 어린 하정우를 보고 '용건 오빠 아들 맞아?'라고 생각할 만큼 색다른 느낌을 받았다고. 이어 고두심은 "야성적인 남자의 냄새가 났다"고 당시의 소감을 전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놓았다.



   
사진='해투4' 제공


또한 고두심은 '전원일기'에 출연하는 동안에는 외국 한 번을 못 갔다며 "2주에 1번씩 촬영을 하는데 그 때는 그게 당연했다"고 당시를 떠올려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방송 15년 만에 '전원일기' 출연진의 해외여행 물꼬가 트인 사건을 언급했다는 후문이다.


'해투4'는 최고의 스타들과 함께하는 토크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