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마약 검사 의뢰한 경찰…"성폭행 후 노래 부르고 있었다"
이동건 기자
2019-07-18 04:0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외주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조태규·42)에 대해 경찰이 마약 수사를 의뢰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8 뉴스'에서는 "경찰이 성폭행 사건 당일 강지환의 행동에 이상한 점이 많았다고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검사를 의뢰했다"고 보도했다.


강지환은 지난 9일 A씨와 B씨 등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와 관련, SBS 뉴스는 경찰 출동 당시 강지환이 집에 있는 노래방 기계를 틀어놓고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또한 다른 피해자가 강지환에게 범행을 멈추라고 말렸으나 이를 무시하는 등 강지환의 행동에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았다는 게 피해 여성들의 증언이다. 강지환은 경찰이 도착하자 경찰을 피해자들이 있는 방으로 안내하기도 했다.


국과수로부터 성폭행 사건 관련 유전자 검사 결과를 받은 경찰은 피해 여성의 몸에서 강지환의 DNA를 검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강지환이 성범죄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만큼 오늘(18일) 오전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이번 사건으로 강지환은 출연 중이던 TV조선 주말극 '조선생존기'에서 하차했으며, 서지석이 그를 대신해 주인공을 맡게 됐다. '조선생존기'는 오는 27일 방송을 재개한다.



   
사진=SBS '8 뉴스' 방송 캡처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