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MBC 부지 복합단지 '브라이튼 여의도'…오피스텔 7월 분양
아파트 454가구·오피스텔 849실…최고 49층 복합단지
지하철 5·9호선 여의도역…5호선 여의나루역 더블 역세권
김병화 부장
2019-07-19 16:55

   
‘브라이튼 여의도’ 조감도/사진=신영

[미디어펜=김병화 기자]서울시 여의도 옛 MBC 부지에 들어서는 랜드마크 복합단지 내 오피스텔이 공급된다. 해당 단지는 IFC와 파크원 앞 여의도 최중심 입지에 들어서는데다 49층 초고층으로 조성되고, 다양한 생활 인프라도 쉽게 누릴 수 있다. 이와 함께 금융 관련 종사자 배후수요도 풍부해 수요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의도MBC부지복합개발PFV(신영·GS건설·NH투자증권)는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1번지(옛 MBC부지)에 지하 6층~지상 최고 49층 4개동 규모의 랜드마크 복합단지 ‘브라이튼 여의도’를 조성한다. 전용면적 84~136㎡ 아파트 454세대와 전용면적 29~59㎡ 오피스텔 849실, 오피스 및 상업시설 등으로 이뤄져 있으며, 금번 공급물량은 오피스텔 849실로 7월 중 선보일 예정이다. 시공은 GS건설이 맡았다.
 
전용면적별로 살펴보면 전용 △29㎡ 632실 △44㎡ 90실 △59㎡ 127실로 1인가구를 위한 소형부터 신혼부부 및 2~3인 가족을 위한 주거대체형까지 다양하게 구성된다.
 
당 상품의 브랜드인 ‘브라이튼’(BRIGHTEN)은 ‘반짝이게 하다’, ‘~에 활기를 주다’란 뜻을 가진 이름이다.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 서로의 라이프스타일과 개성을 더욱 반짝이게 하고 이 공간을 넘어 여의도라는 지역에까지 활기를 불어넣는 공간을 의미한다.
 
브랜드 핵심 컨셉은 ‘URBAN PRESTIGE’이다. 기능적 가치는 여의도와 MBC의 헤리티지를 계승하고 이를 새로운 가치로 재해석하며, 삶의 질과 재산가치, 주변 지역의 이미지 상승까지 견인하겠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감성적 가치로는 잠재적 이용자들의 수준 높은 취향과 니즈를 충족시키고, 타 공간과 차별화되는 포인트들을 통해 이용자들의 자부심을 고취시키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여의도역·여의나루역 더블 역세권…원스톱 인프라 누릴 수 있어

‘브라이튼 여의도’ 오피스텔은 걸어서 생활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원스톱 생활환경을 갖췄다. 우선, 지하철 5·9호선 환승역인 여의도역과 지하철 5호선 여의나루역 사이에 위치한 더블 역세권 입지인데다 수도권 전역으로 연결되는 여의도환승센터도 도보권에 있어 교통여건이 우수하다. 이와 함께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서부간선도로, 마포대교 등 다양한 도로망 이용도 쉬워 차량을 통해 서울 전역 및 인근 수도권 지역으로도 이동이 수월하다.
 
생활 편의시설도 풍부하다. 오피스 밀집지역에 조성된 상권과 여가 및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복합쇼핑몰인 IFC몰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여기에 2020년에는 단지 바로 앞에 조성되는 파크원 판매시설에 영업면적 8만 9100㎡, 단일 시설 기준 서울 시내 최대 규모인 현대백화점이 들어설 계획으로 쇼핑부터 외식, 문화시설까지 가까이에서 모두 이용할 수 있는 등 주거 편의성이 좋다.
 
또한 여의도 전체가 한강과 샛강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시민들이 휴식과 문화행사를 즐길 수 있는 약 23만㎡ 규모의 여의도공원과 서울 대표 나들이 명소인 여의도한강공원, 샛강생태공원 등 녹지공간이 풍부하다. 이에 쾌적한 주거환경과 조망권은 물론 산책과 운동 등 여가활동을 손쉽게 즐길 수 있어 삶의 질과 함께 생활환경에 대한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파크원·GTX-B노선·신안산선·경전철 서부선 등 개발호재 풍부

여의도는 약 290ha 규모이며 대한민국 금융의 중심지로 통한다. 여러 금융사와 투자자문사, 국내 생명보험사를 비롯해 금융감독원, 서울국제금융센터(IFC), 전경련회관, 국회의사당, KBS 등 국내 정치, 경제, 문화의 핵심시설이 밀집해 있다. 이렇다 보니 금융 관련 종사자와 같은 고소득 근로자 배후수요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
 
풍부한 개발호재로 미래가치도 높다. 먼저, 2020년에 대규모 복합문화공간인 파크원이 완공될 예정이다. 총 63만여㎡ 면적에 지하 7층~지상 69층 규모의 오피스 빌딩과 판매시설, 호텔 등으로 이뤄졌으며, 연면적 기준으로는 인근 63빌딩의 4배 수준이다. 향후 준공되면 ‘서울국제금융센터(IFC)-파크원-브라이튼 여의도’로 이어지는 여의도 랜드마크 삼각벨트를 형성할 전망이다.
 
여기에 GTX 노선도 뚫릴 예정이다. 여의도를 관통하는 GTX-B 노선은 인천 송도~부평~경기 부천시~서울 여의도~서울역~경기 남양주 마석을 잇는 80.1㎞ 길이의 광역급행철도다. 사업비는 총 5조 9038억원이 소요될 예정이다. 또 올해 8월 착공 예정인 신안산선도 호재다. 안산·시흥 지역과 서울 여의도를 최단 거리로 연결하며, 사업비는 3조 3465억원 규모다. 2024년 개통 예정이며 향후 GTX와 신안산선이 모두 들어서면 여의도로 출퇴근하는 유입인구가 크게 증가할 전망이다.
 
 
경전철 서부선도 확정돼 교통여건은 더욱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 은평구 새절역에서 출발해 명지대, 신촌, 여의도를 지나 관악구 서울대정문앞까지 연결되는 총 17.49km의 노선이다. 급행을 추가로 도입하기로 하면서 교통 편리성이 더욱 높아질 예정이며, 2022년 착공을 목표로 사업이 진행 중이다.
 
분양 관계자는 “그 동안 오피스텔이 부족했던 여의도에서 들어서는 복합단지 내 오피스텔로 높은 희소성을 갖춘데다 여의도의 핵심 인프라를 쉽게 누릴 수 있을 정도로 입지가 우수하다.”며 “이와 함께 여의도에 풍부한 개발호재가 예정된 만큼 높은 미래가치도 기대되는데다 향후 여의도를 대표할 랜드마크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은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모델하우스는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738-14번지에 위치해 있으며 7월 중 개관할 예정이다. 입주는 2023년 4월 예정이다.


[미디어펜=김병화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