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베트남 3호 매장, '하노이공항점' 오픈
다낭공항점, 나트랑깜란공항점에 이어 베트남 3호 매장...2028년까지 10년간 운영
김영진 차장
2019-07-28 09:44

   
지난 26일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서 열린 롯데면세점 하노이공항점 오픈 행사에서 (왼쪽 다섯 번째부터) 응우엔 링 즈엉 베트남 국영 공항공사 부사장, 송용덕 롯데그룹 호텔&서비스BU장, 응우엔 쯍 칸 베트남 관광청장,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롯데면세점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롯데면세점이 지난 26일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출국장 면세점을 오픈했다고 28일 밝혔다. 2017년 5월 오픈한 다낭공항점과 2018년 6월 오픈한 나트랑깜란공항점에 이어 베트남 내 세 번째 매장이다. 이로써 롯데면세점은 한국 포함 8개국에서 총 21개의 매장을 운영하게 됐다.


롯데면세점 하노이공항점은 전체 506㎡(약 153평) 규모로 향수·화장품·주류·담배·식품 등의 품목을 취급한다. 약 90여 개의 브랜드가 입점했으며 이 중 공항 내 독점 브랜드는 21개로 입생로랑, 톰포드, 바비브라운 등 글로벌 브랜드뿐만 아니라 후, 숨, 이니스프리 등 국산 브랜드들이 들어섰다. 롯데면세점은 하노이공항점의 향후 10년간 매출이 약 2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노이바이 국제공항과 롯데호텔 하노이에서 열린 그랜드 오픈 행사에는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를 비롯해 송용덕 롯데그룹 호텔&서비스BU장(부회장), 응우엔 쯍 칸(Nguyen Trung Khanh) 베트남 관광청장, 롯데면세점 모델 슈퍼주니어 은혁, 이특과 배우 지창욱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이날 행사에서 "다양한 투자 확대를 통해 베트남 관광 산업과 롯데면세점이 함께 발전해 나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베트남 면세시장에서의 포부를 내비쳤다.


롯데면세점 하노이공항점이 들어선 노이바이 국제공항 제2터미널에는 현지 업체인 엔아이에이(NIA)와 나스코(NASCO), 일본기업인 자룩스(JALUX) 등이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다. 제2터미널은 국제선 전용 터미널로서 2014년 12월 개항했다. 


14만㎡(약 4만2000 평)에 이르는 규모에 연 최대 1500만 명의 입·출국객을 수용할 수 있다. 개항 후 지속적인 출국객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에만 316만여 명이 출국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중국인 출국객 수는 지지난해보다 약 20%로 증가하며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으며, 한국이 12%, 프랑스가 10%로 그 뒤를 이었다. 롯데면세점은 출국객 국적 및 연령대 등을 면밀히 분석해 하노이공항점 특성에 맞는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면세점은 글로벌 1위 관광유통사업자로 도약하기 위해 2012년 국내 업계 최초로 해외시장에 진출했다. 롯데면세점의 각 해외점들은 현지 특색을 반영한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빠르게 성장 중이다. 베트남 내 다른 매장인 다낭공항점과 나트랑깜란공항점은 개점 첫해에 흑자 전환을 이루었고, 도쿄긴자점은 오픈 이래 매년 평균 120%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올해 6월까지의 해외점 누적 매출이 지난해 매출을 이미 넘어서는 등 글로벌 경영에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2020년에 해외점 매출 1조원을 달성해 세계 1위 기업으로의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롯데면세점은 연내에 베트남 4호점인 다낭시내점을 오픈할 예정이며, 국내외 관광객이 많이 찾는 베트남 내 다른 지역도 발 빠르게 선점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