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현장] 조정석 "임윤아는 명석한 배우…'엑시트' 이후 작품에 기대 크다"
이동건 기자
2019-07-29 11:0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조정석이 임윤아(소녀시대 윤아)와의 연기 호흡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배우 조정석은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미디어펜과 만나 영화 '엑시트'(감독 이정호) 촬영 후일담을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조정석은 "전 촬영을 할 때 상대역이 저와 어떤 호흡으로 시너지를 만들어낼지에 대해 집중하는 편이다"라며 "이번에도 이정호 감독님, 윤아와 이야기를 어떻게 풀어나갈지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다가 윤아와 호흡을 섞었을 때 놀랐다. 정말 명석하고 영리한 배우인데, 자신의 것을 만들어서 훌륭하게 풀어내더라. 똑똑한 후배들이 많지만 그들도 자신의 것을 만드는 걸 어려워한다"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조정석은 "거기서 놀랐고, '엑시트' 이후 작품에 대한 기대가 더 커졌다"며 윤아의 차기작에 기대감을 내비쳤다.



   
'엑시트'의 배우 조정석이 미디어펜과 만났다. /사진=잼엔터테인먼트


'엑시트'는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하는 청년백수 용남(조정석)과 대학 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31일 개봉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