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철수 주장 문정인 특보, 주미대사 내정이라니
대북제재 해제 촉구 친북반미 인사, 임명 강행 땐 국론분열 격렬해져,
편집국 기자
2019-08-08 13:55

문재인대통령의 외교안보특보인 문정인씨가 주미대사로 내정됐다는 이야기가 파다하게 나돌고 있다.


조국 전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내정과 함께 문정인의 주미대사설은 유력해지고 있다. 국민들은 이게 사실이라면 매우 충격적으로 받아들일 것이다. 문재인정권의 반미성향을 유감없이 보여주는 최악의 인사참사가 될 것이다.


문정인은 대표적인 반미친북친중인사다. 그동안 공사석에서 한미동맹을 부정하고 폄훼하는 발언을 숱하게 했다. 그는 주한미군 철수와 한미동맹 해체후 북한과의 평화협정 체결등을 주장해왔다. 한미동맹이 깨지더라도 전쟁은 안된다고도 했다. 그는 워싱턴에 가서조차 대통령이 주한미군보고 나가라고 하면 나가야 한다고 했다.


국민들은 문정인의 막가파식 친북반미발언에 커다란 충격을 받았다. 그게 문대통령의 본심이 아닌지에 대해 걱정과 의구심을 갖고 있다. 그의 발언은 대북안보를 무너뜨릴 수 있는 위험천만한 주장이었다. 야당과 언론에선 그의 부적절한 설화와 발언을 문제삼아 끝임없이 특보해촉을 촉구했다.  문대통령은 그를 굳건하게 신임하고 있다.


문정인은 미국 등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해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개성공단 재가동과 금강산관광재개 등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표적인 반미친북인사인 문정인 청와대 외교안보특보가 신임 주미대사로 유력시되고 있다고 한다. 문정인은 주한미군철수와 한미동맹 약화, 대북제재 해제와 대북평화협정체결등을 선동해와 국민들에게 큰 충격을 안겨줬다. 문대통령은 최악의 반미인사를 주미대사에 기용할 경우의 파장과 국론분열, 한미동맹 약화등의 부작용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그의 주장은 대북제재공조를 통한 북한 비핵화를 포기하는 것으로 비쳐졌다. 실제로 문재인정권은 정권내내 대북퍼주기로 일관했다. 북한이 아무리 미사일도발을 해도 식량제공과 인적 교류에 중점을 뒀다. 개성공단을 재개하려다 미국의 완강한 반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  


반미의 최전선에 있는 문정인을 주미대사에 임명하는 것은 심각한 부작용과 후유증을 가져올 것이다. 문대통령은 이것만은 재고하기 바란다. 아무리 대통령 마음대로 인사를 한다고 해도 최소한의 금기가 있다. 미국에서 가장 불편해 하는 인사를 워싱턴에 대사로 보내려는 문대통령에 대한 트럼프행정부의 심기는 매우 불편할 것이다.


문정인을 주미대사로 임명을 강행하려 한다면 문대통령은 한미동맹 약화와 주한미군 철수라는 급진친북노선을 확실하게 표명하는 것으로 보인다. 문대통령과 문정인은 북한과 종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평화협정이 이뤄지면 북한은 곧바로 유엔군과 주한미군의 철수를 강력히 요구할 것이다.


동북아에서 외톨이로 전락한 대한민국은 핵을 가진 북한에 의해 언제든지 공산화될 위험에 처해진다. 북한은 여전히 한국에 대한 공산화통일을 포기한 적이 없다. 문대통령이 민족끼리라는 환상에 젖어 자유민주체제를 통한 통일보다는 남북연방제 통일을 선호하고 있다.


문정인의 주미대사 임명강행시 대한민국 국론은 격렬한 분열을 가져올 것이다. 한미동맹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 전시작전권환수 대북평화협정체결로 가는 문재인정권의 노림수가 드러날 것이다.


대한민국의 번영과 안보의 주축인 한미동맹을 무너뜨리려는 정권의 노림수에 대해 국민들이 엄중하게 심판할 것이다. 한미동맹과 주한미군 유지는 보수및 진보정권을 떠나서 모든 정권이 지켜야

할 최고도의 국가보위정책이다. /미디어펜 사설


[미디어펜=편집국]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