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공대, 2022년 3월 개교 목표…신성장동력 발굴 절실"
한전, '한전공대(가칭) 설립 및 법인 출연안' 의결
나광호 기자
2019-08-09 16:37

   
한국전력공사 나주 본사/사진=연합뉴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전력공사는 지난 8일 한전 아트센터에서 이사회를 열고 '한전공대(가칭) 설립 및 법인 출연안'을 의결했다고 9일 밝혔다. 한전은 올 하반기부터 학교법인 설립 등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차질 없이 추진할 예정이다.


한전은 최근 에너지 산업이 글로벌 기후변화 적응과 4차 산업혁명의 큰 흐름 속에서 저탄소‧디지털·탈집중화 등 대전환 시대가 도래,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한 신성장동력 발굴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한 한전공대는 에너지 기술을 혁신할 새로운 연구 플랫폼으로서 인적‧물적 핵심역량과 자원을 제공하고, 에너지 신산업 육성 등 산업의 확장을 통해 한전의 미래 신사업 및 신시장 창출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IEA는 글로벌 에너지 신시장이 2030년까지 3경원 규모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그러나 국내 에너지 산업 기술은 선진국과 약 4.5년 격차로 추격이 시급한 상황이다.


한전은 한전공대의 연구개발 성과 사업화를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와 일자리를 창출, 기업·주주의 가치 제고 등 한전의 장기적 이익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한전공대와 한전의 전력연구원의 상호보완적 운영을 통한 협력의 시너지를 창출, 한전의 기술 및 인재 역량 확보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전력연구원은 응용기술 개발 및 적용, 한전공대는 대형과제 중심의 기초연구 및 적용을 담당할 방침이다.


한전 관계자는 "한전공대는 대학원생과 학부생이 각각 600명, 400명으로 구성된 '작지만 강한', '연구형' 대학을 지향한다"며 "학과간 벽을 허물기 위해 단일학부로 개설하고, 문제해결형 프로젝트 중심의 융복합 교과과정을 운영해 에너지 산학연 클러스터에 특화된 대학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