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 노리치 4-1 대파…살라·반 다이크·오리기 골 퍼레이드 [EPL 개막전]
석명 부국장
2019-08-10 07:16

[미디어펜=석명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새 시즌 막이 올랐고 리버풀이 개막전을 대승으로 장식했다.


리버풀은 10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4-1 완승을 거뒀다. 모하메드 살라가 1골 1도움 활약을 펼쳤고 버질 반 다이크, 디보크 오리기가 골맛을 봤다.


지난 시즌 리그 2위에 유럽챔피언스리그 정상에 오른 리버풀이 일방적으로 노리치를 몰아붙였다. 골도 일찍 터졌다. 경기 시작 7분 만에 왼쪽 측면에서 오리기가 크로스 패스를 시도했는데 노리치 수비수 그랜드 헨리가 걷어내려다 자책골을 넣었다.


   
사진=리버풀 공식 SNS


리버풀의 공격력이 전반 폭발했다. 전반 19분 살라가 문전 우측에서 수비수들을 뚫고 슈팅한 볼이 노리치 골문을 갈랐다. 전반 28분에는 코너킥 찬스에서 살라가 올린 볼을 공격에 가담한 명수비수 반 다이크가 헤더로 마무리했다.


3-0 리드를 잡은 리버풀에는 악재도 생겼다. 전반 39분 골키퍼 알리송이 종아리 부상을 당해 교체돼 물러난 것. 리버풀은 골키퍼를 아드리안으로 긴급 교체해야 했다.


하지만 리버풀은 공격적인 경기 운영을 이어가 전반 42분 알레산더 아놀드의 크로스를 오리기가 헤더골로 연결하며 4-0으로 달아났다.


승부가 사실상 갈린 가운데 후반전 들어 리버풀의 플레이가 다소 느슨해지자 노리치가 반격에 나섰다. 후반 19분 에밀리아노 부엔디아의 스루패스를 받은 테무 푸키가 골을 터뜨려 노리치가 한 골을 만회했다. 하지만 이미 점수 차가 너무 벌어져 있었고 리버풀은 개막전을 여유있게 4-1 승리로 마무리지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