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부상 아닌 휴가 다녀온 듯…애리조나전 7이닝 무실점 '12승', ERA 1.45로 뚝
석명 부국장
2019-08-12 07:51

[미디어펜=석명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은 부상자 명단에 올랐던 것이 아니라 여름 휴가를 다녀온 듯했다. 애리조나 타선을 완벽하게 제압하며 가볍게 시즌 12승을 올렸고 평균자책점은 1.45로 더욱 떨어뜨렸다.


류현진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을 5피안타 1볼넷 1사구 4탈삼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투구수는 91개. 무실점 피칭으로 평균자책점은 1.53에서 1.45로 더 끌어내렸다.


류현진의 호투와 저스틴 터너(2홈런), 코디 벨린저, 윌 스미스의 홈런 폭발로 다저스는 애리조나를 9-3으로 대파, 이번 3연전을 1패 뒤 2연승 위닝시리즈로 마무리했다. 승리투수가 된 류현진은 시즌 12승(2패)을 수확했다.


   
사진=LA 다저스 SNS


류현진은 지난 1일 콜로라도와 원정경기 등판(6이닝 무실점) 이후 목 통증으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정확히 열흘을 쉬고 이날 마운드에 복귀해 혹시 부상 후유증이 있지나 않을까 걱정을 샀지만, 류현진은 휴가를 잘 보내고 돌아온 것처럼 역투를 거듭하며 애리조나 타선을 꽁꽁 묶었다. 최고 구속 92마일(148km)을 기록한 패스트볼을 비롯해 체인지업과 커터, 커브가 날카롭게 스트라이크존 외곽을 파고들었다.


1회초 첫 타자 팀 로카스트로를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내 불안한 출발을 하는가 했지만, 이후 류현진은 11명의 타자를 연속 아웃시키며 구위를 마음껏 뽐냈다. 노히터가 4회 2사까지 계속되다 크리스티안 워커에게 첫 안타를 맞았다.


류현진이 초반 완벽한 피칭을 이어가자 다저스 타선도 활발하게 터졌다. 1회말부터 저스틴 터너, 코디 벨린저의 백투백 홈런이 터져나오며 3-0 리드를 안겼다. 2회말에는 작 피더슨의 적시타로 추가점을 냈고, 3회말에는 윌 스미스가 투런 홈런을 날렸다. 5회말 터너가 멀티 홈런을 쏘아올렸고 벨린저와 코리 시거의 연속 2루타 등으로 8-0까지 점수 차를 벌려줬다.


류현진은 5회와 6회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실점할 줄 몰랐다. 5회초에는 안타와 볼넷으로 2사 2, 3루 실점 위기에 몰렸지만 로카스트로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6회초에는 케텔 마르테와 에두아르도 에스코바에게 연속안타를 맞고 무사 1, 2루의 최대 위기를 맞았다. 크리스티안 워커에게 잘 맞아 우측 담장 앞까지 가는 큼지막한 타구를 내줬으나 플라이 처리되면서 1사 1, 3루 위기가 이어졌다. 여기서 류현진은 윌머 플로레스를 3루쪽 병살타로 유도해 한 점도 내주지 않고 이닝을 끝냈다.


7회까지 투구를 마친 류현진은 제 몫을 완벽하게 해낸 후 이미 가르시아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물러났다. 


이후 다저스는 가르시아가 8회초 에스코바에게 솔로홈런을 맞았고, 9회초 등판한 J.T 차코이스도 닉 아메드에게 투런포를 맞긴 했지만 승부에 영향은 없었다. 다저스는 8회말 1점을 더 뽑아내 9-3 승리로 경기를 끝냈다. 


한편, 류현진은 이날 3차례 타석에 들어서 2타수 1안타 1희생타(보내기번트)로 타격에서도 좋은 활약을 펼쳤다. 4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깔끔한 중전안타를 터뜨렸지만 다음 타자 작 피더슨이 병살타를 치는 바람에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