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방사청, IFF 성능 개량 사업 계약 체결…5500억원 규모
효율적 연합작전 수행…생존성·작전능력 향상 기대
나광호 기자
2019-08-12 14:45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화시스템은 방위사업청과 5508억원 규모 항공기용 피아식별장비(IFF) 성능개량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IFF 성능개량은 현재 군에서 운용 중인 피아식별장비 운용모드(Mode-4)를 비화(통신기기 전송 신호 암호화) 및 항재밍(전파방해 차단) 기능이 강화된 Mode-5로 전환하기 위한 사업이다.


지난 3월 방사청은 17종의 항공전력에 탑재될 피아식별장비를 최신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하는 사업과 관련해 한화시스템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바 있다. 이후 한화시스템은 방사청과 기술·계약조건·가격 협상을 거쳐 최종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앞서 한화시스템은 지난 4월 방사청과 1890억원 규모의 함정전력분야 피아식별장비 성능개량사업 계약도 체결한 바 있다.


장시권 한화시스템 대표는 "국군의 효율적인 연합작전 수행 지원을 위해 본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이라며 "기존의 항공전자 역량을 항공기 성능개량 및 감항·특수 인증 분야로 확대, 글로벌 항공 시장에서의 경쟁력이 한층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시스템은 이 사업과 관련해 중소기업과의 상생 및 고용 창출 효과를 위해 해외업체뿐만 아니라 30여개 국내 협력업체와도 협업을 진행해나갈 예정이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