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카오 뉴스콘텐츠 제휴 2곳 통과…검색 77개사 추가
올 상반기 뉴스콘텐츠 2개, 뉴스스탠드 15개, 뉴스검색 77개 통과
김영민 부장
2019-08-12 18:01

[미디어펜=김영민 기자]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 제휴 심사를 담당하는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의위원회’는 올 상반기 뉴스 제휴를 신청한 매체 가운데 뉴스콘텐츠 2개, 뉴스스탠드 15개, 뉴스검색 77개가 통과했다고 12일 밝혔다.


뉴스콘텐츠 제휴는 더팩트, 중앙선데이 등 2곳이며, 뉴스스탠드 제휴는 프라임경제, UPI뉴스, 미디어SR, 한국농어촌방송 등이 통과했다.


뉴스콘텐츠 및 뉴스스탠드 제휴는 네이버 119개(콘텐츠 81개, 스탠드 70개, 중복 32개), 카카오 88개, 총 148개(중복 59개) 매체가 신청했으며, 정량 평가를 통과한 84개(네이버 72개, 카카오 66개, 중복 55개) 매체를 대상으로 지난 5월 10일부터 약 두달간 정성 평가를 진행했다. 이번에 통과 비율은 최초 신청 매체수 기준으로 11.49%다. 


뉴스검색 제휴는 총 551개(네이버 484개, 카카오 352개, 중복 285개) 매체가 신청했다. 정량 평가를 통과한 433개(네이버 389개, 카카오 283개, 중복 239개) 매체를 대상으로 정성 평가를 진행한 결과 총 77개(네이버 70개, 카카오 56개, 중복 49개) 매체가 평가를 통과했다. 최초 신청 매체수 기준으로 통과 비율은 13.97%다. 


카테고리 변경은 총 33개 매체가 신청했다. 정량 평가를 통과한 27개 매체를 대상으로 정성 평가를 진행해 총 10개(네이버 뉴스검색 5개, 카카오 뉴스검색 7개, 중복 2개) 매체가 평가를 통과했다.


이와 함께 심의위원회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2월까지 부정행위로 인해 부과받은 누적벌점이 총 6점 이상인 5개(네이버 5개, 카카오 1개, 중복 1개) 매체를 대상으로 재평가를 실시했다. 그 결과 총 5개 매체(네이버 5개, 카카오 1개, 중복 1개)가 계약 해지됐다. 


임장원 심의위원회 위원장은 “저널리즘 윤리에 대한 사회적 요구와 기대수준이 높아지면서 신규 제휴 평가와 재평가 모두에서 윤리적 요소에 대한 심의위원들의 평가가 엄정해지고 있다"며 "자체기사 목록 등 제휴 심사 자료에 대해서는 허위 기재 여부를 가리는 사전·사후 검증을 강화해 제휴 평가의 공정성과 신뢰도를 더 높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심의위원회는 지난 5월부터 제휴 평가 결과에 대한 투명성 강화 TF, 제 3자 기사 전송 및 로봇 기사 TF, 비율기반 벌점 규정 개정 TF, 신종광고 TF를 운영하며 규정과 제도 개선 작업을 진행했다.


제휴 평가 결과에 대한 투명성 강화 TF는 평가 결과 안내 방식을 개선할 예정이며, 제 3자 기사 전송 및 로봇 기사 TF는 기사를 대리 전송하는 행위 주체에 대해 명확히 정의하고 이에 대한 처리 방식을 마련할 예정이다.


비율기반 벌점 규정 개정 TF에서는 벌점 체계의 일관성을 확보하고 비율 기반 벌점 체계를 악용해 추천 검색어 또는 특정 키워드를 남용하는 기사를 제재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신종광고 TF에서는 기사에서 '뒤로가기' 버튼을 누르면 기사 화면 이전의 검색화면으로 이동하는 대신 광고 화면이 뜨는 이른바 '백버튼 광고'를 포함해 현행 규정으로 제재가 어려운 신종·변종 광고 및 광고성 기사에 대한 처리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미디어펜=김영민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