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日경제보복 실망스럽지만 외교적 노력 계속”
김소정 부장
2019-08-13 15:20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을 언급하며 “양국이 함께해온 우호‧협력의 노력에 비추어 참으로 실망스럽고 안타까운 일”이라면서 “정부는 기업과 국민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가며, 외교적 해결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제74주년 광복절을 앞두고 생존 애국지사 9분과 광복절 경축식 독립유공자 서훈 친수자,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하는 독립유공자 후손 등 160명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오찬 행사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들도 우리경제를 흔들려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단호하면서도 두 나라 국민 사이의 우호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려는 의연하고 성숙한 대응을 하고 있다”며 “100년 전 독립운동의 길에 나선 우리의 선조들은 ‘일본이 잘못된 길에서 빠져나와 동양에 대한 책임을 다하게 하는 일’이라고 선언했다. 아주 준엄하면서도 품위 있는 자세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후손 초청 오찬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청와대
   


이어 “우리는 사람과 사람, 민족과 민족, 나라와 나라 사이의 공존과 상생, 평화와 번영이라는 인류 보편의 가치를 잊지 않는다”면서 “우리에게 역사를 성찰하는 힘이 있는 한 오늘의 어려움은 우리가 남에게 휘둘리지 않는 나라로 발전해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존경하는 독립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독립유공자와 후손들을 제대로 예우하는 일은 한시도 게을리 할 수 없는 정부의 책무이다. 독립유공자들은 우리국민 모두의 자부심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청와대 오찬에는 안중근 의사의 외손녀인 황은수 여사가 참석해 안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한 뒤 안 의사 가족이 겪어야 했던 가슴아픈 이야기를 전했으며, 유관순 열사 등과 서대문형무소 여옥사 8호실에서 불렀던 ‘대한이 살았다’라는 노래를 지어불렀던 심명철 지사의 아들 문수일 씨가 참석해 노랫말을 낭송했다.


오찬 테이블에는 독립운동 당시 사용됐던 태극리 6종을 꽃장식과 함께 배치됐으며, 김구 선생이 일제 경찰의 추적을 피해다닐 때 휴가하기 편해 자주 즐겼다는 음식인 대나무잎으로 감싼 ‘쫑즈’ 등이 차려졌다. 독립유공자 홍창식 선생의 딸인 홍지민 뮤지컬 가수와 역사어린이합창단의 공연도 진행됐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100년 전 선조들의 뜻과 이상은 아직 완전히 실현되지 못했다.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라는 중대한 과제가 우리 앞에 놓여 있고, 광복을 완성하기 위해 우리는 분단을 극복해 나가야 한다. 국민의 하나 된 힘이 절실하다”며 “독립유공자 어르신들의 살아생전에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꼭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