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홍콩 시위 사태로 18일 홍콩 팬미팅 전격 연기
석명 부국장
2019-08-13 20:44

[미디어펜=석명 기자] 강다니엘이 홍콩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팬미팅을 연기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홍콩 시위 사태로 인한 안전 문제 때문이다.


강다니엘의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는 13일 공식 SNS를 통해 "8월 18일 예정되어 있는 'KANG DANIEL FAN MEETING : COLOR ON ME IN HONG KONG' 공연 일정 연기 안내드린다"는 공지문을 게시했다.


소속사 측은 "현지 사정에 의해 홍콩 공연 주관사인 UnUsUaL Entertainment, Sun Entertainment와 고심 끝에 공연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팬미팅 연기 소식을 전하며 "공연에 참석하는 아티스트와 스태프는 물론 팬 여러분들의 안전을 위한 결정이오니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이해룰 구했다.


   
사진=강다니엘 인스타그램


최근 홍콩에서는 중국과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체결을 반대하는 시위가 진행 중이다. 12일에는 시위대가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해 공항이 한동안 폐쇄됐고, 13일에도 다시 시위대가 공항에 집결해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강다니엘은 지난달 25일 솔로 데뷔 앨범 'color on me'(컬러 온 미)를 발매하고 활발히 활동 중이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