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맞아 서경덕 교수와 독립운동 유적지 방문
윤광원 취재본부장
2019-08-14 11:42

   
문화체육관광부 청사 [사진=문광부 제공]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광복절 역사여행 10선'의 일환으로 '서경덕 교수와 함께 하는 광복절 역사여행'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문광부와 관광공사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역사적으로 의미가 큰 권역 10개를 지정, 해당 지역의 유적지들을 탐방코스로 연결한 '광복절 역사여행 10선'을 진행중이다.


이번 행사는 광복절 역사여행 10선의 시작으로, 서 교수를 비롯해 프로야구 스타 출신 스포츠 해설가 양준혁, 한국 주재 외국인, 다문화 가정 청소년 등 33명이 참여하며, 33명이란 과거 3·1 운동 당시 민족대표 33인을 상징하는 숫자다.


광복절 역사여행 10선 중 '선비 이야기 여행' 길에 포함된 대구 국채보상운동 기념공원, 안동 임청각 등 독립운동 주요 관광명소를 방문하고, 현장에서 서 교수의 알기 쉬운 역사 강의도 이뤄진다.


서 교수는 한국 홍보 전문가로,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일본의 역사 왜곡 사실을 국내외에 알리고 있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