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진화, 설리 만났다…"남편도 너무 좋아해"
이동건 기자
2019-08-14 13:3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함소원·진화 부부가 설리와 만났다.


진화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제 설리 선배님 만났어요. 너무 기분 좋았어요.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설리와 진화는 '악플의 밤' 녹화장에서 만나 손가락 브이 자를 그려 보이고 있다. 두 사람은 선남선녀 비주얼을 뽐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함소원 역시 "이쁜이 설리. 남편도 너무 좋아해. 나도 좋아해~"라는 글과 함께 설리와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환한 미소를 지어 보이며 훈훈함을 안겼다.



   
사진=진화 인스타그램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진화 부부는 현재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이다. 설리는 JTBC2 '악플의 밤' 진행을 맡고 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