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통합자산관리 모바일서비스 '엠올' 출시
이원우 기자
2019-08-14 14:45

[미디어펜=이원우 기자]미래에셋대우가 개인 고객에게 통합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엠올'(m.ALL)을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앱을 이용하면 20개 은행과 12개 증권사, 35개 보험사, 16개 카드사의 자산과 거래 정보를 조회할 수 있다. 거래가 휴면 상태인 금융사 자산도 확인 가능하다.


현금영수증, 카드 사용 내역과 결제 예정 금액도 조회할 수 있으며, 결제계좌에 잔액이 부족한지 파악해 소비와 지출 관리를 할 수도 있다. 고객이 보유한 부동산의 국토부 실거래가를 조회하는 기능도 탑재됐다.


김범규 미래에셋대우 디지털혁신본부장은 "금융투자회사의 경계를 넘어 모든 자산관리 서비스를 가능하게 하는 플랫폼으로 '엠올'을 진화시킬 계획"이라며 "향후 금융상품 비교와 추천 서비스를 제공해 소비자의 합리적인 선택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