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경제협의회, 암참과 '미국 관세정책 세미나' 개최
미 관세국경보호청·섬유무역협정 등 참석
상반기 한국 대미 수출 전년비 7.2% 증가
수출통관·무역 제301조 등 무역조치 미국 설명
권가림 기자
2019-08-14 14:45

   
주한 미 상의 제임스 김 회장이 14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개최한 ‘미국 관세국경보호청 초청 관세 정책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무협 제공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한미경제협의회가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암참)와 공동으로 서울 강남구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미국 관세국경보호청 초청 관세 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14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한미경제협의회와 주한 미 상의 회원사, 물류업체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이날 세미나에서는 존 레너드 미국 관세국경보호청 무역실 무역정책프로그램 국장, 마야 카마르 섬유무역협정 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들은 연사로 나서 대미 수출 통관·반입 절차, 반덤핑·상계관세, 무역 제232조·제301조 등 최근 미국의 무역조치에 대해 설명했다.


한미경제협의회 사무국을 운영하는 무역협회 이미현 국제협력실장은 “상반기 우리나라의 대미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7.2% 증가하는 등 미국은 우리 주요 교역국 중 가장 높은 수출 증가세를 보인 국가”라면서 “미국 진출 희망 기업들은 미국의 최신 관세·통관 정책을 정확히 이해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하반기에는 대미 무역투자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