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돈의 8월, 부산 주택시장 '살 얼음판'
주택 인허가 실적 작년 상반기 대비 54%↓
유진의 기자
2019-08-16 08:33

   
기사와 해당 사진은 관계없음. 수도권 일대 건설현장 모습. /사진=미디어펜

[미디어펜=유진의 기자]부산 주택시장 전체가 찬바람이 불고 있다. 부산 내 일부 대형건설사 청약단지를 중심으로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지만 전반적으로는 주택 인허가 실적이 저조하기 때문이다. 


16일 부산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부산지역 주택 인허가 실적은 7944호로 지난해 상반기 1만7396호 대비 54% 줄어들었다. 최근 5년간 상반기 평균 주택 인허가 실적 1만6742호와 비교해도 52% 넘게 감소했다. 같은 기간 전국 평균 주택 인허가 실적은 전년 대비 9% 정도 감소했다. 26% 감소한 지방만 살펴봐도 부산의 인허가 실적 감소 폭은 비교적 컸다.


올해 상반기 부산지역 주택 착공 실적도 1만784호로 지난해 동기간 1만3832호에서 22% 감소했다. 최근 5년간 상반기 평균 주택 착공 실적 1만4437호보다도 25% 부진했다. 주택 착공 실적 역시 전국 평균이 15%, 지방 평균이 17% 줄어든 것과 비교해 부산의 감소 폭이 더 컸다.


부산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올해 초까지 분양 실적이 전무하다가 4월 이후 대형 건설사가 공급하는 신규 분양 단지를 중심으로 1순위 청약을 마감하는 등 회복 조짐을 보였다.


하지만 향후 주택경기를 판단할 수 있는 인허가 및 착공 실적이 여전히 전국 꼴찌권에서 벗어나지 못해 본격적인 회복 단계로는 진입하지 못하고 있다.


실제로 올해 4월 이후 부산에서 신규 분양에 나선 소형 단지는 대부분 청약에 미달했고, 미분양 주택 역시 올해 1월 이후 6개월 연속으로 5000가구 안팎에 머물고 있다.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를 살펴본 결과 4월부터 이달까지 분양한 단지는 13개, 이 중 대단지로 구성된 6개 단지만 청약 마감에 성공했고 나머지 7개 단지는 미달이었다. 


심지어 하반기에도 부산 주택시장은 살얼음판을 걸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민간주택 분양가 상한제 도입과 금리 변동, 지역 주력산업 부진에 따른 실물경제 불안 요인 등도 주택시장에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지역인근 한 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 A씨는 "주택 인허가 건수가 대폭 줄어들었다는 것은 대부분의 건설사가 향후 부산 부동산 시장을 어둡게 보고 있다는 뜻"이라며 "분양가 상한제 시행도 겹쳐 무리하게 사업을 앞당길 필요가 없다고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부산은 2017년 9월 이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가 96주 연속으로 하락하고 있다”며 “올해 하반기에도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유지, 분양가 상한제 도입 등 불안요인 영향으로 회복국면을 맞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부산지역 주택사업 체감경기도 좋지 않다.


이달 부산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전망치는 62.9로 올해 들어 가장 낮다는 전국 평균(68.2)보다 5.3포인트 낮았다. 이는 전월과 비해 무려 13.7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HBSI는 한국주택협회·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500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해 공급자(건설사) 입장에서 주택사업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전망치가 기준선인 100을 넘으면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건설사 비율이 높다는 뜻이고 100을 밑돌면 그 반대를 뜻한다.

 

주택산업연구원은 부산지역에 주택사업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사업위험이 커지고 있어 주택사업자는 사업단위별 면밀한 주택수급 분석을 기반으로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공급시기 결정에도 매우 신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부산 일대 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 B씨는 "현재 급매물들은 소진이 다 된 상태여서 가을을 기다리는 수요자들이 대부분"이라며 "향후 2022년까지는 기다려야 지금의 분위기를 전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미디어펜=유진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