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과학기술 미래인재 육성 앞장
'2019 자동차 과학캠프·자동차 과학교실' 개최
김태우 기자
2019-08-14 15:52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청소년들의 과학 교육 격차를 해소하고, 미래 자동차산업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적극 나선다.


현대차그룹과 한국과학우주청소년단은 이달 12일부터 14일까지 광주 지역 내 10개 학교의 초등학생 140명을 대상으로 '자동차 과학캠프'를 개최한데 이어 이달 중 전국 40개 학교의 추천학생 1500명을 대상으로 '자동차 과학교실'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청소년들의 과학 교육 격차를 해소하고, 미래 자동차산업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적극 나선다. /사진=현대차그룹


12일부터 현대자동차 인재개발센터 파주캠퍼스에서 2박 3일간 진행된 '자동차 과학캠프'는 △드론·자율주행 전기차 레이싱, 로봇·로켓 만들기 등 미래 과학 기술과 관련된 미션을 통한 체험 교육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 방문을 통한 자동차 개발과정 이해와 현대자동차 브랜드 체험 등으로 진행됐다. 


현대차그룹은 이달 중으로 경기도와 울산 지역 학생들을 대상으로 방과 후 특별 활동인 '자동차 과학교실'도 운영한다. 


자동차 과학교실은 현대차그룹 사업장 인근 지역 청소년들에게 자동차 기술을 활용해 과학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 성장세대와 소통을 강화하는 미래인재 육성 프로그램이다. 교육청이 선정한 경기지역 및 울산지역 40개교 1500명의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이달부터 연말까지 교육을 진행한다. 


'자동차 과학교실'은 △자동차 상식, 직업, 미래 기술 등을 배우는 자동차 산업 소개와 수소차 원리 실험 △풍력차, 드론 등을 직접 제작하고 체험해 볼 수 있는 자동차 공작교실로 구성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자동차 회사의 특성을 살린 특화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 과학기술 및 자동차 분야 미래인재 육성에 기여하고 성장 세대와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