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난중일기-종군기자의 시각으로 쓴 이순신의 7년전쟁' 출간
이순신의 해전과 임진왜란 전개 과정 르포 기사 형식으로 담아
홍샛별 기자
2019-08-14 18:43

[미디어펜=홍샛별 기자]400여년 전 우리 조상은 두 차례에 걸쳐 나라를 침입한 일본과 치열한 싸움을 벌였다. 바로 '임진왜란'이다. 그리고 이 전쟁은 '이순신 장군'이란 인물과 떼려야 뗄 수 없다.


   
이순신의 해전과 7년간 이어진 임진왜란의 전개과정을 생생하게 들여다 볼 수 있는 책이 나왔다. 


난중일기 7년의 기록을 중심으로 이순신의 해전과 임진왜란의 전개과정을 르포 기사 형식으로 정리한 '난중일기-종군기자의 시각으로 쓴 이순신의 7년전쟁'(조진태 저·주류성출판사)이다. 


신문기자 출신의 저자는 이순신의 장계, 편지 그리고 실록을 바탕으로 당시 병영과 전쟁의 양상을 저널리즘의 시각에서 재현했다.


임진년(1592년) 정월부터 시작해 월 단위로 7년의 주요 사건을 77회에 걸쳐 묶은 뒤, 이순신 장군이 전사한 무술년(1598년) 11월에 매듭짓는다. 사료에 기초한 사실을 토대로 저자의 직관과 상상이 가미된 해석학적 재구성을 통해 편년체 형식으로 전개했다.

 

이 책에서는 행장, 잡록 등 제 3자의 문헌은 대부분 배제했다. 이순신의 기록을 최우선 취재의 대상으로 삼아 관찰자의 시점으로 사실 전달에 주력하고, 이순신에 대한 평가는 온전히 독자에게 맡기고 있다.

 

다만 이순신의 압송과 투옥기간 등 이순신 본인의 기록이 없는 정유년 1∼3월 등은 선조실록을 중심으로 조정으로 시선을 옮겨 이야기를 풀어 나간다. 


무술년의 경우 이순신의 일기가 많이 비어 류성룡의 징비록과 이순신의 조카 이분이 지은 행록의 일부분이 참고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또 무술년의 경우, 월 단위로 모두 전개되지 못하고, 7월의 절이도 해전과 11월의 노량해전이 중심 골격을 이룬다.


저자는 전라좌수영의 종군기자를 전제하고 있어 좌수영의 시각으로 전란을 바라본다. 또 임진왜란 전체에 대한 사후적 지식을 대입하지 않고 일기 작성 시점에 맞춰 충실하게 내용이 전개되면서 임진왜란의 전반적인 전황과는 다소의 시차가 발생한다.

 

모든 글은 ‘종군기자의 시각으로 쓴’ 관찰보고서인 르포 형식으로 작성됐다. 이에 따라 역사, 군사적 분석보다는 조선 수군의 해전과 수군 병사 및 백성의 삶을 담담하게 기록하고 있다. 


이 책을 통해 난중일기 원본에 대한 일상적인 이해가 쉽지 않았던 독자들은 보다 친숙하게 난중일기에 접근할 수 있다. 또 흔히 독자들이 잘 알고 있는 임진년 초기의 눈부신 승전보나 명량해전, 그리고 노량해전을 뛰어넘어 이순신 장군이 5년의 세월을 온 몸을 다해 고스란히 바친 한산도 시절의 고통과 번뇌를 이해하는 데도 적합하다. 


[미디어펜=홍샛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