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박스오피스] '분노의 질주: 홉스앤쇼' 1위…쿠키 영상에 쏠리는 관심
이동건 기자
2019-08-15 05:3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분노의 질주: 홉스앤쇼'가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앤쇼'는 전날(14일) 35만 2104명의 관객을 끌어모으며 누적관객수 35만 3387명을 기록했다.


일일 박스오피스 2위는 21만 4717명(누적관객수 267만 2558명)을 동원한 '봉오동 전투'가 차지했으며, '엑시트'가 20만 1776명(누적관객수 639만 6123명)을 불러모아 3위에 자리했다.



   
사진='분노의 질주: 홉스앤쇼' 메인 포스터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분노의 질주: 홉스앤쇼'는 '분노의 질주' 시리즈의 스핀오프 작품으로, 과거 라이벌이었던 홉스(드웨인 존슨)와 쇼(제이슨 스타뎀)가 임무를 위해 한 팀이 되는 설정이다.


영화는 인류에게 큰 위협이 되는 바이러스를 노리는 세력이 나타나고, 이 바이러스와 함께 사라진 MI6 요원 해티(버네사 커비)를 찾기 위해 홉스와 쇼가 적과의 동침을 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시리즈의 상징과 같은 카체이싱을 비롯해 맨몸 액션, 대규모 폭발 신 등 현란한 볼거리로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영화가 끝난 뒤 이어지는 3개의 쿠키 영상도 흥미를 더한다. 본 스토리에 이어 보너스 영상이 상영되며, 엔딩 크레딧 중간과 끝에 쿠키 영상이 삽입됐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