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NSC 긴급 화상회의 “북 미사일 발사, 군사적 긴장 고조 우려”
김소정 부장
2019-08-16 11:48

[미디어펜=김소정 기자]청와대는 16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이날 오전9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지도통신망을 통해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전반적인 군사안보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화상회의로 진행된 아닐 회의에서 상임위원들은 북한이 한미연합지휘소훈련을 이유로 단거리 발사체를 연이어 발사하고 있는 행위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킬 우려가 있으므로 이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하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가 청와대에서 열리고 있다./청와대

또 상임위원들은 이번 발사체의 세부 제원 등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정밀 분석해 나가기로 했다. 

상임위원들은 또한 우리 군이 주도하는 전작권 전환을 위한 한미연합지휘소훈련을 통해 어떠한 군사적 상황에도 대응할 수 있는 확고한 연합방위태세를 점검해 나가기로 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은 오늘 오전 8시 1분경, 오전 8시16분경 북한이 강원도 통천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발사체의 고도는 약 30㎞, 비행거리는 약 230㎞, 최대속도는 마하 6.1 이상으로 탐지됐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