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KBS 야당 차별은 방송법 위반…책임 물을 것"
"지상파, 태극기집회 보도 안해…시청권 침해"
김동준 기자
2019-08-16 18:11

[미디어펜=김동준 기자] 자유한국당 ‘언론장악 저지 및 KBS 수신료 분리징수특위’ 위원장인 박대출 의원은 16일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지난 14일 대국민 담화를 KBS가 제대로 다루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KBS가 총선개입 보도 논란에 이어 이제는 불법적인 야당 뉴스 차별까지 하고 있다”며 “(황 대표의 담화는) 대한민국 발전을 위한 진심과 고민이 담겨 있는 메시지인데, 9시 뉴스에 황 대표 발표 내용은 없다. 야당 탄압이자 보도 통제”라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언론장악 저지 및 KBS 수신료 분리징수특위’ 위원장인 박대출 의원./연합뉴스


박 의원은 “(같은 날) 7시 뉴스에는 면피성으로 보도하더니 정작 메인뉴스에서는 슬그머니 뺐다”며 “(반대로) 문재인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는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이러니 정권이 장악한 홍위병 방송, 민노총 산하 언론노조가 접수한 노영방송이란 말을 듣는 게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황 대표의 담화가 보도되지 않은 것은 ‘방송법 위반’이라고 짚었다. 방송법 제5조 제9항에는 ‘방송은 정부 또는 특정 집단의 정책 등을 공표함에 있어 의견이 다른 집단에게 균등한 기회가 제공되도록 노력해야 하고, 정치적 이해 당사자에 관한 방송을 편성함에 있어서도 균형성이 유지돼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박 의원은 “당은 방송법 위반문제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지난 15일 KBS, MBC, SBS 등 지상파 3사가 광복절을 맞이해 열린 촛불집회는 성실하게 보도한 반면, 태극기집회는 무성의하게 보도했다고도 꼬집었다. 박 의원은 “TV조선, JTBC, 채널A 등 종편 3사는 촛불집회 1꼭지, 태극기집회 1꼭지씩을 보도했다. 물론 JTBC의 태극기집회에 대한 논조는 별개”라면서 “지상파 3사는 태극기집회를 단 1꼭지도 별도 보도하지 않았다”고 성토했다.


특히 KBS를 콕 집어 “촛불집회 보도 말미에 겨우 한마디 끼워 넣었다. 그것도 ‘시민 3000여 명이 광화문에서 집회를 열면서 촛불 시민들과 대치하기도 했다’고 태극기집회를 폄훼하면서 축소·왜곡보도를 했다. 가짜뉴스”라며 “국민의 재산인 전파에 대한 모독이자 국민의 시청권 침해”라고 일갈했다.


박 의원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더불어민주당이 엄호하고 나선 것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그는 “민주당이 ‘방통위원장이 가짜뉴스를 엄단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했는데, 틀린 말”이라며 “방통위원장에게는 가짜뉴스 엄단권도, 직접 규제권도 없다. 방통위원장이 가짜뉴스를 때려잡겠다는 것은 ‘웃겨도 세게 웃기는 짓’으로 불법이고 월권임을 상기시킨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방송의 독립성 중립성을 침해하지 않으려면 편들기를 중단하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명 철회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 그에 앞서 한 후보자 스스로 사퇴하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