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의원, 일본수출 화이트리스트 배제 관련 세미나 개최
이병태 교수·강연재 대표·홍세욱 변호사 등 참석
나광호 기자
2019-08-21 21:15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이언주 의원은 국회에서 '일본수출 화이트리스트 배제, 원인과 해법 모색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자유민주포럼, 시장경제살리기연대, 행동하는자유시민, 국민의소리, 플랫폼 자유와 공화, 자유연대, 자유전선이 주최했고, 이 의원이 주관했다. 세미나에서는 일본 수출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대한 근본적 원인을 밝히고, 이에 대해 법적, 제도적 대안을 찾아 우리 경제가 파국으로 치닫는 것을 막고자 마련됐다.


이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일본의 수출 화이트리스트 배제로 인해 국내 반일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며 "일본 제품 불매운동까지 벌어지는 상황에서 양국은 파탄관계에 직면해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반일 시위에 친북성향의 단체들과 연관돼 있고, 민노총도 개입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일본과의 과거사 문제는 금방 해결되기 어려운 문제지만, 과거사와는 별개로 미래 대한민국이 번영하기 위해 일본과 어떻게 하면 윈윈할 수 있는지 생산적인 해법을 논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발제에 나선 홍세욱 변호사는 한일간의 분쟁의 원인에 대해 "우리 입장에서는 대법원 판결이 정의로 바라보고, 일본 또한 자국 법원의 판결이 정의라고 바라보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홍 변호사는 "문재인 정부가 대법원 판결이 선고된 후 일본의 협의요청을 수락하고, 진지하게 협의에 응함으로써 1965년 한일협약상 분쟁해결절차를 준수했다면 지금 청와대와 여당에서 주장하는 것처럼 일본에게 어떤 의도가 있다하더라도 일본은 경제보복조치를 취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해결방안에 대해 "1965년 한일협약에 따라 중재위원회를 설치하고, 경제보복조치의 잠정중단을 일본에 요청하는 것이 가장 실질적인 대안"이라고 분석했다.


   
21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수출 화이트리스트 배제, 원인과 해법 모색을 위한 세미나'에 참석한 (앞줄 왼쪽부터) 홍세욱 변호사·이병태 교수·이언주 의원·김대호 사회디자인연구소 소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이언주 의원실


두 번째 발제자로 나선 이병태 행동하는 자유시민 공동대표는 소재 국산화에 대해 "한일간의 분업은 상호간에 도움이 되며, 일본과 협업을 거부하면 시간과 비용이 증가하기 마련"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한국은 과거 경제 개발을 하면서 일본의 선진경제를 보면서 그 어떤 나라보다 적은 학습 비용으로 실패에 대비하고 성장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소재 국산화에 성공을 하더라도 일본과 비교했을 때 규모의 경제가 안되기 때문에 국내 제품은 일본 제품보다 비쌀 것"이라면서 "반일 경제독립은 경제에 대한 무지한 선동에 지나지 않다"고 경고했다.


세 번째 발제자로 나선 김대호 사회디자인연구소 소장은 "관제 반일 소동은 대한민국의 안전과 번영을 위협하는 주적에 대한 무지와 착각의 산물"이라며 "산업경쟁력 측면에서는 한국의 주적은 중국이고, 일본과는 아주 좋은 궁합"이라고 지적했다.

 

권순철 한국자유회의 운영위원은 "일본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공유하는 이웃"이라면서 "이웃 나라로서 잘 지낼 수 있는 발전적 방안을 모색해야한다"고 촉구했다.


강연재 자유연대 공동대표는 "이번 사태는 무능한 문재인 대통령, 강경화 외교부장관, 조국 후보자로부터 비롯됐고, 반드시 이들이 해결해야한다는 것을 국민들은 촉구해야한다"며 "한국과 일본 판결이 다르면, 국제 사법 재판소 요구 혹은 중재위 설치를 통해 제3자가 결정하게끔 해야한다"고 설파했다.


조형곤 국민의소리 조직위원장은 "한일협정을 체결한 박정희는 친일파라고 프레임을 씌운 자들과 맞서 싸워서 역사문화 전쟁에서 이겨야, 친일‧반일 프레임이라는 말도 안 되는 것을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