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 국민청원, 찬성 30만명…반대 20만명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9-08-25 10:20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 촉구' 청원이 25일 오전 청와대 답변 기준선인 30만 명 이상 동의를 얻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촉구한 청와대 국민 청원이 30만 명 이상을 돌파했다. 반대로 조국 후보자의 임용 반대글도 20만여만 명이 동의하면서 찬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청와대 국민 청원 홈페이지에 따르면 25일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 글에 총 32만7285여 명이 동의했다. 


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은 18만9682여 명이 동의했다. 이 청원과 별도로 지난 20일 시작한 '조국 법무장관 임명을 철회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에도 같은 시각 5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먼저 임명 촉구 청원은 조 후보자 딸의 장학금과 논문 저자 등재 논란이 한창이던 지난 21일 처음 올라와 4일만에 '30일 이내 20만 명 이상 동의'라는 답변 기준선을 훨씬 넘긴 것이다. 


최초 청원인은 "조 후보자의 신속한 청문회와 장관 임명을 청원한다며 "우리 국민은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을 바랐고, 권력기관 구조 개혁, 검찰 개혁을 이끌어 갈 적임자로 느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권력기관 개혁 과제를 지속적으로 이행해달라고 주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2월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 발언을 인용하며 "조 후보자가 장관이 된다면 국민들은 대통령의 의지와 더불어 그동안 사법부에 쌓인 적폐가 청산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사법적폐가 국정농단 사태로 이어졌고, 현재의 일본 경제보복 사태 역시 일본군 강제위안부 할머니들의 재판과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사법 거래에서 시작된 만큼 조 후보자의 사법 개혁 역할이 막중하다고 청원인은 강조했다.


이어 그는 "조세정의, 군역의 공정함도 물론 중요하지만 사법 정의가 무너지면 죄지은 자가 처벌받지 않고, 죄없는 자가 처벌받는 세상이 계속된다"며 "그런 잘못됨을 바로잡지 못한다면 '재조산하(再造山河·나라를 다시 만든다)' 의 길은 요원해질 뿐"이라고도 했다.


이어 "사법고시를 보지 않은, 검찰·법원 등을 거치지 않은 법률전문가 조 후보자의 역할이 더욱 중요한 이유"라며 "조국은 국민이 지킨다. 국민을 믿고 그에게 재조산하의 초석을 놓을 수 있는 사법적폐 청산의 대업을 이룰 기회를 달라"고 전했다.


반대로 반대 청원자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언급하며 "조 후보자처럼 문제를 많이 일으켰던 인물을 법무부장관으로 임용하는 것은 매우 잘못된 인사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