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조국, 모든 의혹…내가 검사면 자백 받아냈다"
"조국, 가족 의사결정 주체…영구없다 코메디 생각난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9-08-25 15:15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5일 자신이라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부터 1시간안에 의혹과 관련된 자백을 충분히 받아낼 수 있다며 "요즘 검사들은 (정권)눈치를 보고 있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사진=연합뉴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 페이스북에 "모든 의혹의 핵심에 조국이 있는데 좌파 진영에서는 조국이 직접한게 아니지 않느냐, 가족 문제 아니냐고 쉴드 치는 것을 보니 참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 딸이 자기 역량으로 논문저자· 외고 입학· 고대 입학· 서울대 환경대학원 입학· 부산대 의전에 입학 할수 있었다고 보는가, 웅동학원 사학비리· 아들의 병역회피· 펀드 사기· 부동산 투기· 위장전입도 본인 작품 아닌가"라고 질의했다. 


홍 전 대표는 "바보들아 눈가리고 아웅이라는 말은 이때 하는 것이다. 영구없다 라는 코메디가 생각 나는 일요일 아침이다"라며 "내가 검사로 다시 돌아 갈수 있다면 한시간 안에 모두 자백 받는다"라고 전했다.


이어 "요즘 검사들,  정의는 어디 가고 눈치만 보고 있는가"라며 "검사들이 이꼴이니 세상이 이렇게 혼란 스럽게 된 거다"고 윤석열 체제의 검찰을 향해 조 후보자 수사를 촉구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