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미국서 APR1400 원전 건설·운영 가능"
美 NRC 설계인증 취득…미국 외 노형 세계 최초
나광호 기자
2019-08-27 09:05

   
2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NRC 본부에서 정상봉 한전연료 사장(왼쪽 1번째), 김종갑 한전 사장(왼쪽 5번째), 정재훈 한수원 사장(왼쪽 7번째), 이배수 한전기술 사장(오른쪽 두번째), 나기용 두산중공업 부사장(오른쪽 첫번째) 등이 인증서를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수력원자력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수력원자력은 26일(현지 시각) 신형경수로 APR1400 원전이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로부터 설계인증(DC)을 최종 취득했다고 밝혔다.


APR1400은 지난해 9월 표준설계승인서(SDA)를 취득한 이후 약 11개월간의 법제화과정을 거쳐 미 연방규정 부록에 등재됐다. 이는 APR1400 원전을 미국 내에서 건설하고 운영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미국 외 노형이 설계인증을 받은 것은 APR1400이 최초로, 2017년 10월 유럽사업자요건(EUR) 인증과 함께 세계 양대 인증을 모두 취득하며 안전성을 입증 받았다.


APR1400 원전 NRC DC 취득사업은 2014년 12월 한수원과 한국전력공사의 공동신청으로 시작했다. 한수원이 총괄주관기관으로 사업을 주관하고, 한국전력기술·한전원자력연료·두산중공업 등이 참여했다.


한편 APR1400은 아랍에미리트(UAE)에 수출한 노형으로, 국내에선 신고리 3~6호기와 신한울 1·2호기가 운영 및 건설되는 중이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