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국내 최대 규모 섬유전시회서 '일상 속 차별화 원사' 선봬
'프리뷰 인 서울' 참가…요가복 브랜드 '스컬피그'와 공동 개발한 가먼트로 협업 진행
나광호 기자
2019-08-29 09:3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효성은 28일부터 사흘간 서울에서 열린 '제20회 프리뷰 인 서울'(PIS)에 참가해 일상 속 차별화 원사를 선보였다고 29일 밝혔다.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PIS는 국내 섬유패션업체의 수출 확대 및 내수 거래 활성화에 기여해 온 국제 섬유 전시회로, 올해 행사에는 국내 215개사, 해외 209개사 등 총 420여개사가 참가한다.


효성은 이번 행사에서 국내 라이징 요가복 브랜드인 '스컬피그'와 공동 개발한 가먼트로 협업을 진행한다. 이번 협업은 운동복과 일상복의 경계가 사라지고 있는 패션시장에서 효성 기능성 원사의 다양한 활용방법을 알리고 판매를 확대하기 위해 기획됐다.


효성은 또한 애슬레저룩을 대표하는 레깅스·티셔츠 아이템을 선보이며, 요가나 피트니스 등 스포츠웨어의 기능성과 함께 일상 속 패션아이템으로서의 스타일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패션업계의 최대 화두이자 이번 PIS의 테마인 '선순환 구조(Good-Circle)'에 맞춰 지속가능한 패션을 위해 페트병을 재활용한 폴리에스터 리젠(regen®)과 공정상 발생하는 폐기물을 재활용한 나일론 마이판 리젠®(MIPAN regen®) 등 친환경 원사도 선보인다.


   
효성이 28일부터 서울에서 열리고 있는 '제20회 PIS'에서 친환경·다기능 원사를 선보였다./사진=효성


특히 이번에 국내시장에 첫 선을 보인 극한 스포츠용 스판덱스 크레오라 액티핏(creora® ActiFit)은 늘어났다가 다시 원상태를 회복하려는 스판덱스의 특성을 한층 강화한 제품이다.


효성은 △자외선과 염소에 대한 내구성이 강한 액티핏 △원단에 시원한 느낌을 부여하는 나일론 마이판 아쿠아엑스(MIPAN aqua X®) △폴리에스터 아스킨(askin) △땀냄새를 중화하는 크레오라 프레쉬(creora® Fresh) 등도 전시했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현장에서 고객의 목소리를 직접 경청하는 것이 효성의 기술개발과 품질혁신의 출발점이자 지표가 된다"며 "고객에게 좋은 제품을 공급하는 것을 넘어 고객이 원하는 바를 미리, 더 정확하게 파악하고, 세계 1위 기업의 위상을 확고히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요가복 시장은 여러 장르와 스타일이 혼합되는 '크로스오버' 패션 트렌드를 가장 잘 보여주는 분야로, 최근에는 하나의 아이템이 스포츠·아웃도어·캐주얼·란제리·수영복 등 다방면으로 쓰이는 추세다.


영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테크나비오(Technavio)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 전세계 요가인구는 약 3억명으로 추산되며, 올해부터 2023년까지 글로벌 요가의류 시장은 연평균 6%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