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 미얀마 마곡처리장 2공장 준공…"식량사업 강화"
10만톤 규모 쌀 조달체제 구축
원료곡 확보해 중국·중동·유럽 등 판매 확대
권가림 기자
2019-09-05 13:11

   
미얀마 미곡종합 처리장. /사진=포스코인터 제공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미얀마에 위치한 미곡종합처리장 2공장 준공식을 진행했다.


5일 포스코인터내셔널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김영상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구경룡 식량사업실장 등 주요 임직원과 우 예민 아웅 미얀마 쌀 협회 회장 등 현지 관계자가 참석했다. 


미곡종합처리장은 벼를 수확한 후 건조, 저장, 도정, 검사, 판매를 일괄 처리하는 시설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미곡종합처리장 가동으로 10만톤 규모 쌀 조달체제를 구축했다. 회사는 미곡종합처리장을 활용해 미얀마 내 양질의 원료곡을 확보하고 가공 품질을 개선해 중국, 중동, 유럽 등으로 판매를 확대함으로써 시장 점유율 제고와 수익 확보를 노리고 있다.


미얀마 시장 개방 초기부터 원료 수급과 건설 부지 확보 등 미곡종합처리장 사업을 위한 준비도 추진할 계획이다. 


미얀마는 개간되지 않은 녹지가 많고 비료 사용량이 낮아 생산량 증가 여력이 높다. 미얀마 정부에서도 농업‧농촌 중심 경제개발 정책을 시행하고 있기 때문에 쌀 산업 성장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17년 미얀마 양곤 쉐린반 공단 내 위치한 연산 1만5000톤 규모 현지 미곡종합처리장을 인수해 영업을 시작했다. 올해 에야와디주 곡창지대와 양곤 수출항을 이어주는 뚱데 수로변 물류거점에 위치한 연산 8만6000톤 규모인 두 번째 미곡종합처리장을 완공하게 됐다.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