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세계유산 '한국의 서원' 통합관리
2024년까지 이행할 '서원 보존·활용계획' 발표
윤광원 취재본부장
2019-09-05 18:08

   
[자료=문화재청 제공]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우리나라 14번째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 된 '한국의 서원'(Seowon, Korean Neo-Confucian Academies) 9곳을 통합 보존·활용하는 문화유산 브랜드로 육성하겠다는 청사진이 나왔다.


문화재청은 5일 서울 중구 '한국의집'에서 한국의 서원 등재 기념식을 열어,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등재 인증서를 전달하고, 오는 2024년까지 추진할 '서원 중장기 보존·관리·활용 계획'을 발표했다.


한국의 서원은 영주 소수서원, 안동 도산서원과 병산서원, 경주 옥산서원, 달성 도동서원, 함양 남계서원, 정읍 무성서원, 장성 필암서원, 논산 돈암서원의 9곳으로 구성된다.


세계유산위원회는 지난 7월 한국의 서원에 대해 "오늘날까지 교육과 사회적 관습 형태로 지속하는 한국 성리학과 관련된 문화적 전통의 증거"라고 평가하면서도, 기존에 지자체별로 이뤄진 관리와 운영을 통합하라고 권고했다.


이에 문화재청은 세계유산 등재의 조건인 탁월한 보편적 가치(Outstanding Universal Value, OUV) 제고, 서원 브랜드화라는 두 가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6가지 전략을 내놓았다.


우선 체계적 보존과 관련해 내년까지 통합 관리 주체를 정하고, 홍보·활용 방안을 만들며 안내판, 누리집, 홍보 영상물, 해설사 양성도 통합해 운영한다.


아울러 연말까지 '세계유산 보존·관리 및 활용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추진하고, 제정 이후 시행령을 만들어 5년 단위로 종합계획과 시행계획을 세울 방침이며, 세계유산 영향평가(HIA) 세부 기준도 2021년까지 수립할 계획이다.


보수와 정비를 위한 종합정비계획도 2023년까지 만든다.


함양 남계서원 주변 양계장 같은 경관 저해 시설을 이전하고, 둘레길을 조성하며, 편의시설을 확충할 뿐 아니라, 서원 수리 시 단청과 기와 등에 전통 재료와 기법을 적극 활용한다.


또 방재 시스템 구축·안전 경비원 확대·합동 점검 정례화로 안전관리를 체계화한다.


서원을 연구하고 활용하는 다양한 방안도 마련, 각 서원이 소장한 기록유산을 목록화해 2023년 조사보고서를 발간하고, 국가문화유산 포털에 정보를 제공하며, 2024년에는 서원의 가치를 고찰하는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내년 세계유산 축전을 서원에서도 열고, 서원·향교 프로그램을 어린이 예절 교육 중심에서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체험 교육으로 바꾸며, 2021년부터 서원 관련 실감형 콘텐츠를 학교에 보급한다.


서원의 국제적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중국 취푸(曲阜) 공자 유적, 베트남 후에 유적 등 해외에 남은 유사한 유산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교류를 통해 심포지엄과 전시를 여는 방안도 추진하며, 북한에 있는 개성 숭양서원, 평양 용곡서원 공동 조사와 학술 교류도 모색한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