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접수된 고속도로 사고정보, 한국도로공사와 실시간 공유
김하늘 기자
2019-09-06 16:22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4대 손해보험회사에 접수된 고속도로 사고정보를 한국도로공사와 실시간으로 공유해 사고 예방에 활용하기로 했다.


6일 삼성화재와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은 국토교통부, 한국도로공사와 이같은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재 고속도로에서 사고, 고장 등 긴급상황이 발생하면 80% 수준의 정보는 보험사에 먼저 접수된다.


이들 기관은 향후 전용 시스템을 구축해 보험사에 접수된 사고의 발생 시간, 위치, 차량명, 운전자 전화번호 등 10개 정보를 도로공사에 전달하겠다는 방침이다. 


정보를 받은 도로공사는 운전자에게 안심문자를 발송한 후 '긴급대피콜(ex E-call)'을 통해 2차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행동요령을 안내하게 된다. CCTV 확인, 순찰 출동, 긴급견인 등의 후속 조치도 시행한다. 


업계에선 추가 사고를 예방하고 고속도로의 원활한 차량흐름을 보장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