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노조 "반성하는 한겨레 보도…MBC는 부러워했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9-09-06 16:26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최근 한겨레 일부 기자들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해 침묵하는 자사 보도에 강력한 항의를 보냈다. 이에 MBC노동조합은 “자사 보도가 부족했다고 자성하는 한겨레 기자들의 성명을 접하며, 그 보도마저 부러워했던 MBC 구성원들은 부끄러움과 좌절감에 몸서리친다”고 토로했다.


MBC노조는 6일 공감터 61호를 통해 “MBC는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지명 초기 모든 매체가 비리 의혹을 제기할 때 홀로 이를 외면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아직 확인된 게 없다’는 논리였다”며 “뒤늦게 취재에 뛰어든 KBS도 단독 보도를 하는데 MBC는 언감생심 남의 기사도 제대로 따라가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노조는 “한겨레가 ‘민주당 기관지’라면 MBC는 더 한 소리를 들어도 할 말이 없을 듯하다”며 “그런데도 MBC 내부에서는 반성하고 개선하자는 목소리조차 없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MBC 보도국에서는 이른바 ‘보도국 임금’과 ‘내시’들이 자기들이 만든 뉴스를 보며 경탄을 하고, 그들 외에는 넓은 사무실에 냉소만이 흐른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것이 최승호가 약속한 MBC, 박성제가 이루어낸 뉴스”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공감터 전문이다.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MBC 사옥 /사진=연합뉴스


[MBC노조 공감터 61호] 침묵하는 기자들, 추락하는 MBC


1. 반성하는 한겨레 보도를 MBC는 부러워했다


‘조국 보도 참사’에 항의하는 한겨레 기자들의 성명을 MBC는 오늘 질식할 듯한 수치심으로 받아 든다. 한겨레 기자 31명은 성명에서 자사 보도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각종 의혹에 침묵했으며 다른 매체 보도에 무참히 끌려 다녔다고 비판했다. 인사청문회 검증팀을 구성하지 않고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했으며 조국 후보자에게 불리한 칼럼을 삭제하는 등 국장단이 ‘조국 지키기’에 나섰다는 것이다. 한겨레 기자들은 ‘권력에서 독립된 언론’이 창간정신이 아니었느냐고 묻고, 언론으로서의 역할을 하자고 요구했다. 


자사 보도가 부족했다고 자성하는 한겨레 기자들의 성명을 접하며, 그 보도마저 부러워했던 MBC 구성원들은 부끄러움과 좌절감에 몸서리친다. MBC는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지명 초기 모든 매체가 비리 의혹을 제기할 때 홀로 이를 외면했다. ‘아직 확인된 게 없다’는 논리였다. 그 뒤 각종 보도가 물결을 이루자 겨우 리포트 수를 채웠지만 내용은 면피용에 불과하다는 비판을 받았다. 주요 의혹은 빠뜨리고 해명은 키웠다. 조국 후보자에게 불리한 증언자의 정치 성향 논란을 길게 보도했다. 뒤늦게 취재에 뛰어든 KBS도 단독 보도를 하는데 MBC는 언감생심 남의 기사도 제대로 따라가지 못했다. 9월 5일 KBS가 조국 후보자 측이 딸 총상장 직인을 받았다고 지목한 동양대 직원의 ‘그런 사실이 없다’는 인터뷰를 단독 보도하는 동안, MBC 뉴스데스크는 ⌜총장 표창장 ‘전결’ 가능..⌟과 ⌜“표창장 추천 교수 찾았다...”⌟라는 리포트를 했다. 



한겨레 기자들은 성명에서 ‘민주당 기관지’라는 오명을 듣는다고 분해했다. 한겨레가 ‘민주당 기관지’라면 MBC는 더 한 소리를 들어도 할 말이 없을 듯하다. 그런데도 MBC 내부에서는 반성하고 개선하자는 목소리조차 없다. MBC 보도국에서는 이른바 ‘보도국 임금’과 ‘내시’들이 자기들이 만든 뉴스를 보며 경탄을 하고, 그들 외에는 넓은 사무실에 냉소만이 흐른다고 한다. 이것이 최승호가 약속한 MBC, 박성제가 이루어낸 뉴스이다. 


2. MBC 뉴스데스크가 종편을 이기면 뉴스다


조국 후보자의 기상천외한 비리 의혹들이 계속 터져 나오고 온 국민이 이를 지켜보며 탄식하고 분노하는데, 애써 이를 외면하거나 미적거리며 따라가는 뉴스가 무슨 경쟁력이 있겠는가. 최근 MBC 뉴스의 시청률은 브레이크 부서진 자동차가 언덕길을 내려 달리는 형세이다.


9월 5일 MBC 뉴스데스크 시청률은 KBS SBS는 물론이고 JTBC 채널A TV조선에도 뒤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뿐 아니라 조국 후보자에 대한 언론사들의 취재경쟁이 불붙은 8월 하순 이후 MBC 뉴스데스크가 KBS SBS JTBC를 제외한 종편 뉴스에라도 우위를 보인 날이 한 손으로 꼽고도 손가락이 남을 정도이다. 국민의 가장 큰 관심사는 외면하면서 살인 강간 마약 뉴스로 이목을 끄는 데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이제는 MBC 뉴스데스크 시청률이 종편을 이기면 뉴스이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