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엘(장용준), 음주운전 적발…과거 패륜적 발언 등으로 물의 빚었던 래퍼
석명 부국장
2019-09-07 17:38

[미디어펜=석명 기자] 래퍼 노엘(19·장용준)이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과거 패륜적 발언 등 사생활 문제로 물의를 일으켰던 그가 이번에는 음주운전으로 또 다시 아버지인 장제원 의원(자유한국당)의 얼굴에 먹칠을 했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노엘은 7일 새벽 1시께 서울 마포구 인근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몰다 오토바이와 부딪히는 사고를 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노엘의 음주측정을 한 결과 혈중 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알렸다.


노엘은 일단 귀가 조치됐으나 경찰은 그를 다시 불러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사진=인디고 뮤직 홈페이지


앞서 노엘은 2017년 Mnet 오디션 프로그램 '고등래퍼'에 참가했다가 개인 SNS 계정에 미성년자 성매매 시도 글을 올리고 패륜적인 발언을 쏟아낸 사실이 알려져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당시 그는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면서 성매매는 없었다고 해명했고, 저급한 말을 내뱉은 데 대해 사과했다. 그러나 이 일로 아버지 장제원 의원(당시 바른정당 소속)은 당 대변인과 부산시당 위원장직에서 사퇴한 바 있다.


이후 노엘은 역시 Mnet에서 방송된 '쇼미더머니 6'에 다시 도전해 2차 경연에서 탈락했고, 2018년 3월 인디고 뮤직과 계약하며 래퍼로서의 길을 계속 걷고 있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