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일 산업부 차관, 24회 세계에너지총회 참석
에너지 3중고 지수 개선·에너지전환정책 등 홍보
나광호 기자
2019-09-09 11:0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정승일 차관이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제24차 세계에너지총회(World Energy Congress) 및 동시에 개최되는 제8차 아시아에너지장관회의에 참석한다고 9일 밝혔다.


세계에너지총회는 3년 주기로 개최되며, 전세계 150여개국에서 1만여명이 참석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민간 에너지 국제행사다. 올해는 이날부터 12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행사에선 '번영을 위한 에너지'를 주제로 에너지 3중고(Trilemma) 해결을 위한 정책지원·규제개혁·투자확대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에너지 3중고는 에너지안보·에너지형평성·환경지속가능성 등 2008년부터 인류가 직면한 3가지 에너지 문제를 말한다.


우리나라에선 정부대표단 외에도 25개 기업이 참석, 주제 발표·토론회 참석·한국관 운영·기업 상담회 개최 등의 활동을 벌인다.


   


정 차관은 △에너지 3중고 지수의 지속적 개선 △에너지 효율 혁신 △재생에너지 확대를 통한 에너지전환정책 등을 홍보할 계획이다.


또한 제8차 아시아에너지장관회의에서 에너지 전환 가속화 및 지속가능한 경제발전을 위해 혁신적인 신기술이 필요하다는 점을 설파할 예정이다.


정 차관은 UAE 에너지산업장관 및 국무장관(석유공사 사장 겸직), 사우디 에너지장관, 미국 에너지부 부장관 등과 면담을 갖고 원전·신재생·석유·가스 등 에너지 및 산업·투자협력 확대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에너지전환, 미래에너지 사회로의 도약'을 주제로 구성된 한국관엔 한국전력공사, 한국수력원자력, 한국가스공사, 한국석유공사, 에쓰오일, 대성그룹 등이 참여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