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삼호중공업, 2279억 규모 LNG선 1척 수주
지난해 매출액 대비 8.7% 규모
권가림 기자
2019-09-09 17:32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한국조선해양은 자회사인 현대삼호중공업이 에이치라인해운으로부터 17만4000입방미터(CBM)급 액화천연가스(LNG)선 1척을 약 2279억원에 수주했다고 9일 공시했다.


계약금은 지난해 매출액 대비 8.7% 규모다. 계약 기간은 오는 2021년 12월 31일까지다.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