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부평미군기지 일대 동시 정화 불가
동시 정화 거부…지자체 "계속 건의할 것"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9-09-10 09:04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국방부가 토양 오염이 확인된 인천 부평미군기지의 정화작업 범위를 기지 전체와 발암물질이 검출된 주변지역으로 확대해 동시 진행해달라는 지자체의 요구를 거부했다.


인천시 부평구는 10일 국방부로부터 부평미군기지(캠프마켓) 일대 오염 토양 동시 정화작업 추진이 어렵다는 내용의 공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부평구에 보낸 공문에서 부평구가 건의한 오염 토양 동시 정화 방안을 수용할 수 없다고 답했다.


국방부는 미군기지 반환이 완료되지 않은 상태에서 선제적으로 정화작업을 진행하기 어렵다는 시각이다.


주한미군은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정화구역을 포함한 부평미군기지 44만5000여㎡를 인천시에 돌려줄 계획이다.


현재 한국환경공단은 국방부 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의 위탁을 받아 부평미군기지 내 군수품재활용센터(DRMO)로 사용했던 10만9957㎡만을 대상으로 정화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B구역으로 불리는 미군기지 남측 부지와 기지 주변 지역은 정화작업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


하지만 부평구는 미군기지 전체와 주변 지역을 동시 정화할 경우 행정력 낭비를 막고 예산을 절감해 토지 활용 시기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이에 부평구는 지난달 국방부에 동시 정화작업을 건의하는 내용의 공문을 국방부에 보낸 바 있다.


부평구는 미군기지 남측 부지 토양의 오염농도가 비교적 낮고 오염물량이 4∼5개 지점으로만 흩어져 있어 동시 정화할 경우 예산 절감과 정화 기간 단축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했다.


남측 부지에 정화 대상 부지는 넓이 1만6420㎡, 부피 2만280㎥ 규모다.


또 지하수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발암물질이 검출된 정화지역 주변도 동시에 정화해야 미군기지 반환 시기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앞서 올해 1분기와 2분기 환경부 모니터링 결과 부평미군기지 인근 산곡동의 지하수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발암물질 트리클로로에틸렌(TCE)이 검출된 바 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