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국 임명에 "거짓 정권의 거짓 장관 내세운 거짓 개혁"
김동준 기자
2019-09-10 10:41

[미디어펜=김동준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과 관련, “거짓 정권의 거짓 장관을 내세운 거짓 개혁”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 원내대책회의는 반(反) 조국 반문재인 투쟁 첫 번째 날 회의”라고 운을 뗀 뒤 “장관 임명장 받은 지 하루도 채 되지 않아 또 조국의 거짓말이 들통났다. 거짓 후보자가 거짓 장관이 되는 국정의 대참사”라며 이렇게 밝혔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자유한국당


또 “문 대통령은 결국 독단과 아집의 길을 택하며 구구절절 조국 감싸기를 늘어놨다”며 “특권과 반칙, 불공정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특권과 반칙, 불공정의 화신을 법무장관에 앉혔다”고도 짚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조 장관) 본인이 책임질 명백한 위법이 확인 안 됐다며 터무니없는 억지 논리까지 만들어 붙였다. 물론 이 역시 거짓말”이라며 “검찰 수사 문건에 ‘피의자 조국’이 적시됐다고 한다. 애초 피의자 전환 및 직접수사는 정해진 수순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이마저도 거짓 개혁, 개악에 불과하다”며 “지난 6월 한 법조계 인사는 문재인 정권의 사법제도 개편안이 중국의 공안제도와 유사하다고 지적했고, 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중국의 국가감찰위원회에 빗대기도 했다. 이 정권이 하겠다는 사법개혁이 사실상 사법 장악에 불과하다는 것이 증명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모든 거짓을 반드시 멈춰 세워야 한다. 먼저 조국 방지법을 만들겠다”며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뻔뻔하게 고의적 거짓말을 못 하도록, 이미 저희가 제출한 인사청문회법 개정안이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 하겠다”고 말했다. 검찰을 향해서는 “범죄 혐의자인 법무장관 눈치나 보는 검찰이 된다면 결국 스스로 특검의 문을 열어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차른 제대로 수사하라는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하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사건은 결국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지 않나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수사가 경찰에서 검찰로 송치된 데 대해 “반드시 불법 사보임 문제부터 수사해야 한다”며 “문희상 국회의장 등 관계자를 먼저 소환조사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제가 그 책임의 중심에 있다. 제가 원내대표로서 모든 걸 지휘·지시했다”며 “저 하나만 조사하면 된다. 불법 사보임 조사가 마쳐지면 제가 직접 조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