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전국 신규 임대사업자 5725명…전달比 9%↓
서울 1721명, 전월 대비 15.1% 감소
8월 신규 임대주택 등록 1만298가구
손희연 기자
2019-09-10 13:13

   
사진=국토교통부.

[미디어펜=손희연 기자]전국에서 올 8월 신규 임대사업자가 전월에 비해 9% 가량 줄어든 5725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등록 임대주택은 1만298가구로 전월 대비 11.3% 줄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전국에서 5725명이 새로 임대사업자로 등록했다고 10일 밝혔다. 8월말 기준 전국 임대사업자 수는 총 45만 2000명이다.


8월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는 전월(6290명) 대비 9% 줄었다. 서울은 2028명에서 1721명으로 15.1% 줄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은 4875명에서 4343명으로 10.9%, 지방은 1415명에서 1382명으로 2.3% 감소했다.


신규 임대사업자는 지난해 9·13 부동산 대책으로 세제 혜택이 축소된 이후 줄곧 감소하다가 올해 5월 처음 증가했다. 이후 매달 증감이 반복되는 모습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 1월 이후 임대사업자 세제혜택 등 등록 여건에 대한 변동이 없어, 신규 임대등록이 올해 월평균 수준으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올 8월 새로 등록된 임대주택은 모두 1만298가구로 집계됐다. 지난 7월(1만1607가구)보다 11.3% 줄어든 수치다. 


8월 현재 전국의 임대주택은 총 145만4000가구다. 서울은 7월 3647가구에서 8월 2956가구로 19% 감소했다. 수도권은 14.4%(8313가구→7115가구), 지방은 3.4%(3294가구→3183가구)로 각각 줄었다. 


[미디어펜=손희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