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공지원 사회임대주택(2019-2차) 사업자 공모
-사회적 경제주체가 공공의 지원받아 주택건축 후 최대 20년간 임대운영
-위례·평택고덕 단독택지 대상, LH 매입약정 통해 사업비 조달 지원
홍샛별 기자
2019-09-10 15:11

[미디어펜=홍샛별 기자]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019년 2차 공공지원 사회임대주택을 건축하고 임대 운영할 사회적경제주체를 공모한다고 10일 밝혔다.


'공공지원 사회임대주택'이란 사회적협동조합·비영리법인 등 사회적 경제주체가 공공 소유 토지를 임차해 주택도시기금 등 지원을 받아 다가구주택을 건축한 뒤 청년·신혼부부·고령자 등 주거지원 대상자에게 15년 이상 임대하는 주택이다.


시세 80% 이하의 저렴한 임대료와 장기간 안정적인 거주기간으로 취약계층 주거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각종 입주민 참여형 프로그램이 운영되기 때문에 이웃 간 소통 기회가 늘어나는 등 주거공동체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여겨진다. 


이번 공모는 LH가 올해 3월 고양삼송(25호) 및 평택고덕(20호) 공공지원 사회임대주택의 사업자를 공모한 데 이어 진행하는 두 번째 공모다. LH는 정부의 사회임대주택 공급 확대정책에 발맞춰 앞으로 4년간 매년 사회임대주택 500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공모대상은 위례(2필지·10호) 및 평택고덕(5필지·25호)의 점포겸용단독주택용지이다. 특히 주택 1층을 근린생활시설로 시세 이하 가격에 임대운영할 수 있어 기존의 사회임대주택사업보다 수익성이 더욱 개선될 것이라는 게 LH측의 설명이다.


   
공공지원 사회임대주택 사업구조 /자료=LH


선정된 사업자는 주택도시기금이 출자해 설립한 리츠(REITs)로부터 최대 20년간 토지를 임차하고 건축비 등 제비용은 기금융자 및 HUG 보증으로 조달하며, 임대기간이 종료되면 토지매수권을 부여받는다.


이 과정에서 LH는 해당 주택에 대한 매입약정을 통해 보증기관(HUG)이 보증요율을 인하하고 보증한도를 확대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사회적 경제주체의 사업비 조달을 지원하게 된다.


공모일정은 오는 18~19일 이틀간 참가의향서 접수 및 10월 24일 사업신청서 접수를 거쳐 11월 초 사업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LH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미디어펜=홍샛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