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안에서 밖에서' 조국 때리기 총력전
한국당, '장내·외' 투트랙 투쟁 병행
'조국 임명' 고리 야권연대 구성 박차
김동준 기자
2019-09-10 16:24

   
10일 서울 신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대회'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미디어펜=김동준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따른 정치권의 반발이 거세다. 야권은 조 장관 해임건의안이나 특별검사 도입 같은 원내 투쟁과 함께 장외 여론전을 병행하기 시작했다. 한 달여 ‘조국 사태’로 악화한 여론을 명분 삼아 ‘반(反)문 연대’를 꾸리는 작업도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자유한국당은 10일 ‘조국방지법’ 처리를 약속했다. 앞선 인사청문회에서 불거진 조 장관의 위증 의혹이나 미흡한 증인채택, 자료제출 등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다짐에서다. 법안을 통한 원내 공세를 펼치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장관 후보자가 청문회에서 뻔뻔하게 거짓말을 못 하도록, 저희가 제출한 인사청문회법 개정안이 반드시 통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동시에 한국당은 이날 서울 전역을 순회하며 ‘문재인 정권 규탄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이미 오전 중 신촌 유플렉스 앞에서 집회를 가진 한국당은 오후엔 왕십리역과 강남 고속버스터미널 일대에서 집회를 이어간다. 이후 황교안 대표와 나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광화문 1인 시위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국당은 조국 사퇴 촉구 1000만인 서명 운동도 시작했다. 적극적인 여론전을 통해 민심 반전을 꾀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신촌 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뜻을 정면으로 무시하고 기어이 피의자 조국을 법무장관을 임명했다. 불법, 불평등, 불공정, 부정의 표본인 사람을 장관에 임명한 것”이라며 “조국이 사퇴할 때까지 1000만인 서명 운동에 돌입한다”고 했다.


한국당은 추석 민심을 사로잡기 위해 연휴 기간에도 대여 투쟁에 당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에는 국회 본청에서 ‘추석 민심 보고대회’도 열 예정이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원내 전선에서 공동 대응 기조를 나타내기도 했다. 보수통합 기류와 맞물려 얼마만큼의 영향력을 보일지 주목되는 부분이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조 장관 해임건의안과 특검 등은 다른 야당과 논의해 추진하겠다”고 했고,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조국 임명 강행에 반대하는 모든 정당, 모든 정치인들과 연대해 해임건의안 의결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조국 파면 국민 연대’ 기치를 띄운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를 연달아 회동하면서 조 장관을 고리로 한 야권 연대 가능성은 더 커지는 모양새다.


황 대표는 이날 긴급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의 독선과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려면 결국 자유민주의 가치 아래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며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 연대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전희경 대변인은 “(정권의) 폭주를 막기 위한 여러 방안을 함께 강구하는 개념”이라며 사전 교감에 대한 질문에 “이제부터 시작이고, 발 빠르게 움직일 생각”이라고 답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