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한겨레·KBS '조국 감싸기' 내부반발에 "자성 신호탄"
김동준 기자
2019-09-10 17:31

   
자유한국당 ‘언론장악 저지 및 KBS 수신료 분리징수 특위’ 위원장인 박대출 의원./자유한국당


[미디어펜=김동준 기자] 자유한국당 ‘언론장악 저지 및 KBS 수신료 분리징수특위’ 위원장인 박대출 의원은 10일 한겨레신문과 KBS 소속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의혹 검증 소홀에 대해 연달아 내부 비판을 한 것과 관련, “정부 여당의 언론 홍위병 노릇에 반발하는 자성의 신호탄”이라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이날 낸 개인 논평에서 “환영한다. 기자정신의 부활이다. 암울한 시대의 새 희망”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한겨레신문 기자들은 지난 6일과 9일 연이어 성명을 발표했다. ‘조국 검증’ 소홀에 반발한 것”이라며 “KBS도 조국 검증에서 언론의 소명을 다하지 못했다. 보도국 간부들의 과도한 간섭 때문이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KBS를 두고선 “지난 3일 ‘시사기획 창-조국으로 조국을 보다’가 방송됐는데, 제작 과정에서 조 장관의 과거 발언 중 일부가 삭제됐다는 주장이 나왔다”고 짚었다.


이어 “조 장관 책에서 ‘조로남불’ 발언 12개를 발췌했으나, 데스킹 과정에서 7개로 줄었다는 것”이라며 “이에 대한 반발로 기자들이 제작진 명단에서 스스로 이름을 뺐다고 한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제보에 따르면 KBS 어느 간부는 제작진에게 ‘물을 좀 타야 한다’는 말까지 했다고 한다. 사실이라면 심각한 사안으로 진상 규명해야 한다”며 “KBS 보도국 간부들의 꼴사나운 조국 감싸기다. 국민 수신료 받는 KBS가 국민을 배신하고, 취재 기자들의 노력을 짓밟았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또 “데스킹 과정에서 KBS 간부가 삭제했다는 조국의 발언 중 하나를 소개한다”며 조 장관의 저서 ‘조국, 대한민국에 고한다’에 실린 내용도 인용했다. 


조 장관은 저서에서 “헌법 제11조 제2항은 사회적 특수 계급의 제도를 인정하지 않으며 어떠한 형태로도 이를 창설하는 것을 금지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며 “이들은 지연, 혼인, 학연 등으로 얽혀 있으며 재산과 인맥을 자식에게 대물림한다. 마치 인도의 카스트 제도, 신라의 골품제가 현대 한국사회에 부활해 있는 듯한 착각이 든다”고 했다.


박 의원은 “국민이 일어서고 있다. 청년도 학생도 일어서고 있다”며 “이제 언론인의 시간이다. 조국 검증 소홀에 대한 기자들의 내부저항은 공정언론의 시작으로, 공정·사실 보도에 이르는 토대다. 젊은 기자들이 깨어나서 언론의 소명을 다하길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피력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