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지주, 우리카드‧우리종금 자회사 편입
이원우 기자
2019-09-10 17:54

[미디어펜=이원우 기자]우리금융지주가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을 자회사로 편입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이날 공시로 기존 7곳이었던 우리금융지주의 자회사는 9곳으로 늘어났다.


우리금융지주는 자회사 편입 사유로 우리카드는 "주식의 포괄적 교환", 우리종금은 "지분 취득"이라고 발표했다.


또 우리종금은 최대주주가 우리은행 외 특수관계인 1인에서 우리금융지주 외 특수관계인 1인으로 변경됐다고 이날 별도 공시했다.


우리종금은 "기존 최대주주인 우리은행이 우리금융지주와 체결한 주식매매계약이 종결된 데 따른 최대주주 변경"이라고 설명했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