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올해 상반기 순이익 2조8500억 '사상 최대치'
이원우 기자
2019-09-11 06:00

[미디어펜=이원우 기자]올해 상반기 국내 증권사들이 또 다시 사상 최대치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반기 증권사 56곳의 순이익이 2조 8499억원으로 작년 동기(2조 6965억원)보다 5.7%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이는 종전 반기 기준 사상 최대치였던 작년 상반기 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이와 같은 결과는 지난 1분기 순이익이 1조 4567억원으로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데다 2분기 순이익도 1조 3842억원으로 작년 동기(1조 2467억원)보다 11.0%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단, 올해 2분기 순이익을 1분기와 비교하면 5.6% 감소했다.


세부 내용을 보면 2분기 수수료 수익은 2조 4775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0.5% 늘었다. 수수료 수익 중 수탁 수수료는 2분기 8947억원으로 1분기(8913억원)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반면 IB 부문 수수료는 8942억원으로 17.1% 급증했다.


수수료 수익 중 IB 부문의 비중은 36.1%로 작년 2분기(28.2%)보다 크게 상승해 사상 처음으로 수탁 수수료 부문 비중과 동률을 이뤘다. 수탁 수수료 비중은 같은 기간 48.2%에서 36.1%로 떨어졌다.


자산관리 부문 수수료는 2980억원으로 1분기보다 16.3% 늘었고, 기타 수수료는 3906억원으로 17.8% 증가했다.


증권사의 자기매매이익은 1조 770억원으로 47.8% 급증했다. 이는 채권 관련 이익이 2조 3512억원으로 14.2% 늘고 파생 관련 손실이 1조 2494억원으로 21.5% 감소한 영향을 받았다. 주가지수 하락에 따라 주식 관련 손실도 256억원 발생했다.


기타자산 이익은 8326억원으로 43.7% 줄었다. 특히 주가지수와 연계된 펀드 관련 이익이 전 분기 대비 95.7% 감소한 303억원 수준에 머물렀다. 외환 관련 이익은 1761억원으로 37.5% 늘었지만 대출 관련 이익은 6262억원으로 3.5% 줄었다. 2분기 판매관리비는 2조 2622억원으로 1분기보다 2.0% 감소했다.


한편 지난 6월말 현재 증권사의 자산총액은 490조 6000억원으로 3월 말보다 3.9% 늘었고 부채총액은 432조 2000억원으로 4.1% 늘어났다. 자기자본은 58조 4000억원으로 2.6% 증가했다. 증권사의 평균 순자본 비율은 552.9%로 3개월 전보다 25.0%포인트 올랐다.


전체 증권사의 평균 레버리지 비율은 717.6%로 전 분기 말보다 11.5%포인트 상승했다.


한편 선물회사 5곳의 2분기 순이익은 80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4.3%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