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욱 '12분 존재감'…탈 아시아급 높이 과시, 상대 GK 골문 안으로 욱여넣기도
석명 부국장
2019-09-11 07:52

[미디어펜=석명 기자]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31·상하이 선화)이 벤투호 데뷔전을 짧지만 강렬하게 치렀다. 단 한 번의 점프만으로 탈 아시아급 높이를 과시했고, 상대 GK를 볼과 함께 골문 안으로 욱여넣는 진기한 장면도 보여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간)부터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1차전 원정경기를 치러 2-0으로 이겼다. 전반 나상호의 선제골, 후반 정우영의 프리킥 추가골이 한국의 승리를 만들어냈다.


무난한 승리이기는 했지만 전체적인 한국의 공격 흐름은 답답했다. 벤투 감독은 이날 손흥민-황의조를 투톱으로 내세우고 황인범을 공격형 미드필더, 정우영을 수비형 미드필더, 나상호와 이재성을 좌우 날개로 배치했다. 포백은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맡고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김신욱은 역시 선발 명단에서 빠졌다. 벤투 감독이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이후 줄곧 외면받던 김신욱은 이번 9월 조지아, 투르크메니스탄과 2연전 대표팀에 처음으로 선발됐다. 그러나 5일 조지아전에서는 평가전임에도 교체 출전 기회도 얻지 못하고 벤치만 지켰다. 


지난 7월 중국 상하이 선화로 이적한 후 슈퍼리그 7경기에서 8골, 4도움을 올리며 쾌조의 감각을 보여온 김신욱을 대표팀에 뽑아놓고 기용도 해보지 않는 것은 의아했다.


이날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서 한국은 전반 압도적인 경기를 펼치고도 나상호의 한 골밖에 뽑아내지 못했다. 후반 37분까지도 추가골이 나오지 않는 답답한 흐름이 이어지자 벤투 감독은 '하는 수 없이', 또는 '계획대로' 황의조 대신 김신욱을 교체 투입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김신욱이 들어가자마자 정우영의 프리킥 골이 터져 2-0이 되면서 한국은 조금 여유가 생겼다. 그리고 추가시간 4분까지 약 12분간 뛴 김신욱의 존재감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국의 이날 공격 주루트는 우측 돌파에 이은 크로스였다. 우측 풀백 이용이 적극적으로 오버래핑해 날카로운 크로스를 여러 차례 올렸다. 전반 8분 골문을 벗어나 아쉬움을 남겼던 황의조의 완벽한 헤딩슛 찬스가 이용의 크로스에 의한 것이었으며, 전반 12분 터진 나상호의 선제골은 이용의 강한 크로스가 상대 수비 맞고 나온 볼을 차 넣은 것이었다.


하지만 이런 크로스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해 여러 번 좋은 찬스를 놓치고 있었다. 김신욱이 들어가니까 달라졌다. 김신욱이 최전방에 서 있으니 투르크메니스탄 수비들이 주위에 몰려들 수밖에 없어 다른 공격수들에게 많은 공간이 났다.


종료 직전 이용의 크로스를 김신욱이 문전에서 솟구쳐 헤딩슛 시도하는 장면은 인상적이고 위력적이었다. 점프한 김신욱의 높이는 손을 뻗은 상대 골키퍼와 엇비슷했다. 골키퍼가 공을 잡아내긴 했으나 경합하던 김신욱에게 밀려 골문 안으로 튕겨져 들어가며 쓰러졌다. 김신욱의 파울이 선언되긴 했지만 탄력과 파워를 확인할 수 있었다.


한국은 10월에 스리랑카, 북한과 예선 2, 3차전을 치른다. 모두 김신욱을 두려워할 상대들이다. 불과 12분만 써본 '조커 김신욱' 카드지만 뚜렷한 존재감을 확인한 벤투 감독이 앞으로 그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흥미로워졌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