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손보, 태풍 '링링' 피해 과수농가 방문…복구 작업 펼처
김하늘 기자
2019-09-11 10:43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NH농협손해보험은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농작물 피해를 입은 충청남도 지역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복구 작업을 펼쳤다고 11일 밝혔다.


   
사진=NH농협손해보험


지난 10일 오병관 NH농협손보 대표이사와 임직원들은 충청남도 예산군 소재 사과 농가들을 방문해 낙과 피해 현황을 직접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오 대표는 농업인들과 피해현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현장에 함께한 손해 평가와 지급 담당 직원들에게 신속한 사고 조사를 당부했다.


피해 현장을 둘러 본 오 대표는 ”기록적인 강풍이 동반된 이번 태풍으로 농가의 피해가 컸던 만큼 신속한 피해 조사와 빠른 복구가 중요하다“며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농가들이 조기에 재건할 수 있도록 전사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농협손보 이익행 경영기획부문장을 비롯한 헤아림봉사단 30여명은 자매결연 마을인 충청남도 서산시 소재 ‘뱅길이 마을’을 찾아 복구 작업을 실시했다.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