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불같이 화내…개별 기록관 지시없었다”
김소정 부장
2019-09-11 11:31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172억원의 예산을 들여 2022년 5월 부산에 '문재인 대통령기록관' 설립을 추진 중이라는 보도와 관련해 “당혹해하면서 불같이 화를 냈다”고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11일 전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개별 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 않았고, 그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정부에서 시작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며 “해당 뉴스를 보고 당혹스럽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가기록원의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 추진은 국가에 의해 필요에 의해 추진하는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인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나는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단호한 어조로 말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고 대변인은 기록관 건립이 백지화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것은 국가기록원에서 결정하지 않을까 싶다”며 “문 대통령이 원해서 건립하는 아나라 국가기록원에서 추진하는 것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기록원에서 판단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앞서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지난 10일 퇴임한 대통령 관련 기록물을 보관하는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설립한다고 밝혀 논란이 됐다. 정부가 현재 세종시에 있는 대통령기록관 외에 대통령별 기록관을 따로 마련한다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이 첫 사례로 172억원을 들여 3000㎡ 규모로 지어지며 개관은 문 대통령 퇴임에 맞춰 2022년 5월 개관을 목표로 한다.


문 대통령의 개별 기록관 설립 추진은 2007년 노무현정부 막바지에 제정된 '대통령기록물관리법'을 근거로 한다. 그러나 이명박정부와 박근혜정부는 개별 대통령기록관 대신 역대 대통령의 기록물 통합 관리를 추진했고, 2016년 세종특별자치시에 '통합 대통령기록관'이 문을 열었다.


하지만 현재 대통령기록관이 문을 연 지 몇 년 되지 않은 상황에서 국가예산을 들여 개별 대통령 기록관을 설립하는 것이 적정한지를 두고 비판도 거세다. 다른 대통령과의 형평성 문제도 나오고 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